[SW현장메모] ’강원의 미래’ 김지현 ‘압도적’ 영플레이어

[스포츠월드 김두홍 기자]K리그1 강원FC 김지현이 2일 홍은동 그랜드힐튼서울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9 하나원큐 K-리그 시상식'에서 영플레이어상을 수상한 후 소감을 말하고?있다. 사진=김두홍 기자 kimdh@sportsworldi.com 2019.12.02.

[스포츠월드=홍은동 권영준 기자] “무명의 선수에게 다가온 기적이다.”

 

김지현(23·강원)의 영플레이어 수상은 ‘압도적’이었다.

 

김지현은 2일 서울 서대문구 홍은동 그랜드힐튼호텔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 2019 대상 시상식'에서 영플레이어상을 수상했다. 감독 투표 6표, 선수 투표 8표, 미디어투표 52표를 얻어 환산점수 55.59점을 받았다. 이에 가장 강력한 경쟁 상대인 송범근(전북·22.80점)을 제치고 생애 한 번뿐인 영플레이어 트로피를 품었다.

 

김지현을 향한 키워드는 ‘압도적’이다. 우선 올 시즌 활약이 눈부셨다. 총 27경기에 출전해 10골을 터트렸다. 팀 득점 1위였다. K리그에서 국내 선수가 두 자릿수 득점을 올린 것은 6명뿐이다. 이날 MVP를 수상한 김보경(13골)을 필두로 박용지(상무 12골), 윤일록(제주 11골), 문선민(전북), 박주영(서울 이상 10골) 등 쟁쟁한 선수와 어깨를 견줬다. 그만큼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이 활약은 투표에서도 차이를 만들었다. 김지현은 선수 투표에서 11표 중 6표, 감독 투표에서 11표 중 8표를 획득했다. 11표인 이유는 주장 감독 투표에서 같은 소속팀 선수에게는 투표할 수 없다. 그래서 감독, 주장 투표에서 모두 50% 이상의 지분을 차지한 것이다. 미디어투표에서도 101표 중 52표를 받아 50% 이상을 기록했다. 모두가 인정한 영플레이어였다는 것을 증명했다.

 

“기적이다”라는 김지현의 말은 K리그에 희망을 안겼다. 김지현은 제주제일고 3학년이던 2014년 오른발목 골절 부상을 당했다. 원하는 대학 입학은 좌절됐다. 이후 편입을 거치는 등 우여곡절을 겪었다. 어렵게 강원FC에 입단한 김지현은 피나는 노력 끝에 지난 시즌 12경기에 출전해 3골을 터트리며 가능성을 남겼고, 올 시즌 화려하게 꽃봉오리를 틔웠다.

 

김지현은 “누가 봐도 무명의 선수였다. 이 자리에 올라오기까지 기적이라고 생각한다”라며 "늘 좋은 컨디션으로 경기에 나갔으면 좋겠다. 선수로 뛰는 내내 좋은 컨디션으로 팬에게 기쁨을 드리는 것이 나의 목표”라고 성숙한 모습을 보였다.

 

young0708@sportsworldi.com / 사진=홍은동 김두홍 기자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