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준희 측 “루머로 고통, 고소 32건 수사 마무리 단계”

[스포츠월드=최정아 기자] 배우 고준희 측이 허위 악성 루머와 악성 댓글(악플)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고준희 소속사 마운틴무브먼트는 2일 “근거없는 악성 루머를 유포하거나 성희롱, 욕설 등을 게재한 자들을 고소해 32건 정도 수사가 마무리 단계에 있다. 미성년자이거나 사회적 취양계층은 교육 조건 기소유예, 나머지 피의자들은 벌금 등으로 기소가 됐다”고 처벌 결과를 알렸다.

 

고준희는 빅뱅 전 멤버 승리와 관련된 악성 루머로 몸살을 앓았다. 고준희 측은 “그간 추측으로 파생된 사건에 거론되며 악플로 양산된 루머와 이로부터 파생된 자극적인 제목의 기사로 인해 많은 고통을 받았다”며 “고준희는 해당 사건과 아무런 관련이 없음을 다시 한번 밝히는 바이며 향후 악의적인 루머로 양산된 자극적인 제목의 기사 및 악플(각종 인터넷 게시글, SNS, 유튜브 및 이와 유사한 매체, 영상, 이에 따른 댓글 등 모두 포함)에 대해서는 형사고소 및 민사상 손해배상 청구 등의 민·형사상의 제반 조치를 모두 취할 예정”이라고 경고했다.

 

근거없는 악성 루머를 유포하고 성희롱, 욕설 등을 게재한 악플러들에 대한 고소도 마쳤다. 고준희 측은 “고소 건은 현재 32건 정도 수사가 마무리 단계에 있다. 그 중 미성년자이거나 사회적 취약계층의 경우 예외적으로 보호관찰소 교육 이수조건부 기소유예 등으로 처벌이 이루어졌고 나머지 피의자들은 벌금 등으로 기소가 되었음을 알려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당사는 소속 배우에게 무분별하게 쏟아진 악플에 대해 선처없는 법률적 조치를 취했고, 앞으로도 악플러들에 대한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강경한 법적 대응을 통해 당사의 소속 배우가 좋은 작품으로 대중들과 만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는 소속사가 될 것을 약속드린다”고 덧붙였다.

 

cccjjjaaa@sportsworldi.com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