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미란재단, 오는 8일 녹천중학교서 '2019 장미운동회' 개최

[스포츠월드=전영민 기자] 장미란재단이 8일 오후 서울 노원구 녹천중학교에서 ‘2019 장미운동회’를 개최한다.

 

 이날 행사에는 여자 양궁 올림픽 3개 대회 금메달리스트 박성현(아테네), 이성진(런던), 주현정(베이징)이 총출동한다. 한국 여자 펜싱의 간판스타 남현희, 2008 베이징 올림픽 여자 역도 임정화, 2010 광저우 아시안게임 육상 10종 동메달 김건우, 2014 인천 아시안게임 육상 은메달리스트 여호수아를 비롯하여 안정환(유도), 이현승(농구), 장미령(역도), 전수빈, 정예나(골프) 등 전·현직 국가대표 선수들이 멘토로 나선다.

 

 멘토 선수들과 녹천중학교 학생들이 함께 4개의 팀(들장미, 금장미, 흑장미, 백장미)을 나눠, 판 뒤집기, 줄다리기, 미션릴레이 등 6개 종목의 경기로 운동회를 진행한다. 또한 운동회 프로그램에 이어 입시 경쟁 및 학업 스트레스로 지쳐 있는 학생들에게 멘토 선수들은 현역 시절 고난과 역경을 이겨내고 목표를 달성했던 경험을 공유하며 격려의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장미운동회는 후원사인 비자코리아와 지앤엠글로벌문화재단의 청소년들이 체육 활동을 통해 신체 건강의 중요성을 전하고, 공동체 간의 협력하는 기쁨을 심어주기 위한 프로그램으로 현재까지 14회째를 맞이한다.

 

ymin@sportsworldi.com 사진=장미란재단 제공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