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자있는 인간들’ 안재현, 극한 매력 발산하는 첫 스틸 대공개

 

[스포츠월드=김대한 기자] 배우 안재현이 출구없는 매력의 꽃미남으로 안방극장을 찾는다.  

 

오는 11월 말 첫 방송 예정인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하자있는 인간들’에서 미(美)친 비주얼을 뽐내고 있는 안재현의 첫 스틸을 공개해 안방극장 설렘지수를 수직 상승 시키고 있다.

 

‘하자있는 인간들’은 꽃미남 혐오증이 있는 여자와 외모 강박증에 걸린 남자가 서로의 지독한 외모 편견과 오해를 극복하고 진정한 사랑을 만나는 명랑 쾌활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로 로맨스의 새 지평을 열 것을 예고하고 있다. 

 

안재현은 극 중 재벌3세 이사장이자 외모 강박증에 걸린 이강우로 분해 안방극장에 색다른 매력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강우는 흠 잡을 곳 없는 외모로 겉보기에는 단단해 보이지만 남들은 모르는 비밀스런 과거 트라우마에 시달리며 살아가는 인물이다.

 

이런 가운데 한 폭의 그림 같이 빛나는 비주얼을 뽐내는 안재현의 스틸 컷이 공개돼 예비 시청자들의 시선을 끈다. 재벌3세 이사장으로 완벽 변신한 안재현은 머리부터 발끝까지 완벽한 슈트핏을 자랑하며 ‘영앤리치’ 아우라를 발산하고 있다. 또한 주변을 화사하게 만드는 ‘만찢 비주얼’은 이강우 캐릭터와 200% 싱크로율을 뽐내고 있어 그가 그려낼 이강우에 관심이 더해지고 있다.

 

‘하자있는 인간들’ 제작진은 “안재현이 제 옷을 입은 듯 이강우 역에 완벽하게 녹아들었다”며 “연기에 대해 고민하고, 적극적인 자세로 촬영에 임하고 있다. ‘하자있는 인간들’에서 색다른 연기 변신을 펼칠 안재현의 모습을 기대해 달라”고 전해 첫 방송을 향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한편, 색다른 연기 변신으로 안방극장 점령을 예고하고 있는 안재현의 활약은 ’어쩌다 발견한 하루‘ 후속으로 오는 11월 말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하자있는 인간들’에서 만나볼 수 있다. 

 

kimkorea@sportsworldi.com

사진=에이스토리 제공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