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나’ 매력에 푹~ 독일도 반해버렸다

[한준호 기자] 현대자동차의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코나’가 자동차의 본고장 독일에서 가장 우수한 차로 선정됐다.

현지 유명 자동차 잡지 ‘아우토 빌트(Auto Bild)’가 실시한 소형 디젤 SUV 4종 비교 평가에서 코나가 최고의 차로 뽑힌 것이다.

아우토 빌트 최근 호에 실린 이번 평가는 유럽에서 판매 중인 소형 디젤 SUV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코나는 마쯔다 ‘CX-3’, 포드 ‘에코스포트’, 다치아 ‘더스터’와 경쟁했다. 차체, 파워트레인, 주행 성능, 주행 안락함, 차량 연결성, 친환경, 비용 등 7개 부문에 걸쳐 엄격한 비교 테스트를 받은 결과 차체, 파워트레인, 친환경, 주행 안락함 등 총 4개 부문에서 코나가 1위를 차지했다.

현대자동차 코나가 독일의 권위 있는 자동차 전문지 ‘아우토 빌트’에서 실시한 소형 디젤 SUV 비교 평가에서 1위에 오르며 가장 우수한 모델로 선정됐다.

평가를 종합한 결과 코나는 750점 만점에 503점을 획득해 2위 마쯔다 CX-3(481점)와 3위 에코스포트(465점), 4위 더스터(456점)를 모두 제치고 1위에 올랐다.

아우토 빌트는 코나에 대해 “우수한 스타일링을 가졌을 뿐만 아니라 실내공간, 파워트레인, 주행 성능까지 차 전반에서 성숙함을 느낄 수 있는 모델”이라며 “다양한 기본 장비 및 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ADAS) 적용이 됐지만 조작이 간편하고 힘 있는 엔진과 우수한 성능의 7단 DCT을 갖춘 차”라고 평가했다.

7개 부문별 평가 결과를 자세히 살펴보면, 코나는 차체 부문에서는 전석 공간, 다용도성, 품질감, 기능성에서 최고점을 얻었다. 또한 파워트레인 부문의 발진가속, 추월성능, 최고속도, NVH, 변속기, 항속거리에서 최고점을 획득했으며, 주행 안락함 부문의 전후석 시트컴포트, 승차 용이성, 조작 용이성, 체감소음, 공조시스템 등에서도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이밖에 주행 안전성, 직진 주행, 트랙션, 회전반경 등의 주행 성능, 전화, 온라인·앱기능, 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ADAS) 등 차량 연결성, 차체 크기, 효율, 환경기술 등 친환경성, 보증, 점검주기 등 비용 면에서도 최고점을 획득했다. 트렁크 볼륨, 가격에서는 경쟁차보다 점수가 낮았다.

마쯔다 CX-3는 엔진파워 및 응답성, 민첩성, 스티어링, 시트 포지션, 서스펜션 컴포트, 편의장비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았으나 후석 공간 및 승차 용이성 등에서는 열세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포드 에코스포트는 후석 공간, 안전장비, 내비게이션, 온라인 기능, 실내소음에서 우세하다는 평가를 받았으나, 연비, 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ADAS), 보증에서는 낮은 점수를 받았다.

다치아 더스터는 실내 개방감, 트렁크 룸, 적재 및 견인하중, 전방위 시계, 연비, 가격, 잔존가치 면에서는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았으나, 전석 공간, 품질, 가속성능, 민첩성, 스티어링, 제동, 내비게이션, 전후석 시트컴포트, 조작 용이성, 서스펜션 컴포트, 소음 등은 미흡한 결과를 얻었다.

아우토 빌트는 ‘아우토 자이퉁, ‘아우토 모토 운트 슈포트’와 함께 독일에서 신뢰성 높은 3대 자동차 잡지로, 1986년 창간해 30년이 넘는 역사를 자랑한다. 아우토 빌트는 상세한 평가 항목과 까다로운 잣대로 공신력을 얻어 독일은 물론 유럽 전역의 소비자들에게 큰 영향력을 미치고 있다.

아우토 빌트는 2019년 7월에도 소형 가솔린 SUV 4개 모델(현대차 코나, 르노 캡처, 다치아 더스터, 오펠 크로스랜드X)에 대한 비교시승을 진행한 바 있으며, 코나의 다이내믹한 주행 성능, 주행 안전성, 제동력 부문을 높게 평가하며 1위로 꼽았다.

코나 EV는 7월 아우토 모토 운트 슈포트의 EV 평가에서도 BMW의 ‘i3s’를 제치고 최우수 판정을 받았다.

SUV는 주행안정감, 충분한 실내공간 및 다용도성 등의 장점으로 여가 문화가 발달한 유럽시장에서 점유율이 꾸준히 높아지고 있으며, 특히 코나가 속한 소형 SUV 시장은 넉넉한 공간, 주행 용이성, 연비 효율성 등을 내세워 인기를 더하고 있다.

현대차 코나는 2017년 10월 유럽에 진출한 이래 자동차 전문지와 평가기관들로부터 우수한 상품성을 인정받으며 2018 IDEA 디자인상 자동차 운송 부문 은상(Silver), 2018 레드닷 디자인상 ‘제품 디자인 부문-수송 디자인 분야’ 본상(Winner)을 받았으며 스페인 유력신문 ABC 선정 ‘2018스페인 올해의 차’로 선정된 바 있다.

이와 같은 호평에 힘입어 유럽시장에서 판매량도 2017년 9976대에서 2018년에는 7만56대로 큰 폭의 증가세를 나타냈다. 올해는 9월까지 7만9943대가 판매되며 이미 지난해 판매량을 넘어서는 등 꾸준히 유럽 소형 SUV 시장에서 입지를 높여가고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번 비교 평가 결과는 코나의 상품 경쟁력을 증명한 것”이라며 “아우토 빌트의 코나에 대한 호평은 현대차 브랜드의 인지도 향상과 함께 치열한 유럽 소형 SUV 시장에서 코나의 선전으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tongil77@sportsworldi.com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