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톡★스타] ‘프린세스 아야’ 갓세븐 박진영 “인물의 변화, 목소리로 표현하려 노력”

[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배우 박진영(GOT7)이 부산국제영화제의 정식 초대를 받아 축제의 열기를 뜨겁게 달궜다.

 

박진영이 더빙에 참여한 애니메이션 '프린세스 아야'는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BIFF)의 '한국영화의 오늘_파노라마' 섹션에 초청돼 월드 프리미어로 상영됐다. 

 

'프린세스 아야'는 동물로 변하는 저주를 받고 태어난 아야 공주가 정략 결혼한 이웃나라 바리 왕자와의 진정한 사랑으로 두 나라의 전쟁을 막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극 중 박진영은 주인공 바리 왕자 역에 캐스팅돼 목소리 연기와 OST 가창에 참여했다. 

박진영은 3일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레드 카펫 행사, 4일 영화의 전당에서 열린 야외무대인사, 4~5일 양일간 펼쳐진 관객과의 대화(GV)에 참석해 작품에 관한 다양한 에피소드를 들려주며 관객들과 심도 있는 대화를 나눴다.

 

그는 "캐스팅 제의가 왔을 때 너무 하고 싶었지만 그동안 해오던 음악과 다른 장르의 노래를 해야 해서 걱정이 앞섰다. 하지만 이 기회를 놓치면 안 되겠다는 생각이 들어 참여를 결정했다"라며 목소리 연기를 하게 된 배경을 들려줬다. 가장 신경쓴 부분을 묻는 질문에는 "바리 왕자는 희망을 품고 사는 밝은 캐릭터다. 그래서 원래 목소리 보다 톤을 띄워서 연기해야 했다. 아야 공주를 만나면서 변해가는 모습을 목소리의 변화를 통해 표현하려 노력했다"라고 답했다. 

 

이어 "지금까지 작품을 많이 해본 건 아니지만 실사 연기는 표정과 눈빛으로 감정과 상황을 설명할 수 있다. 하지만 애니메이션은 대사에 더 집중해야 하고, 음률을 살려야 한다는 어려움이 있었다"라며 쉽지 않은 도전이었음을 고백했다.

 

‘프린세스 아야’ 이성강 감독은 "뮤지컬 요소가 가미된 애니메이션이라 성우 선정에 고민이 많았다. 주인공의 이미지와 잘 맞는 배우를 찾기 하기 위해 연기 영상과 음색을 모두 고려했다. 박진영이 참여를 결정했을 때 굉장히 기뻤다"라며 만족스러움을 표했다. 

 

마지막으로 박진영은 "좋은 감독님, 동료들과 작업을 하고 부산까지 오게 돼 영광이다. 한국 애니메이션이 더 많은 사랑을 받으면 좋겠다"라며 영화제에 참석한 소감을 남겼다.

 

한편, 박진영은 2박 3일에 걸친 BIFF 일정을 마무리하고 'GOT7 2019 WORLD TOUR KEEP SPINNING'(갓세븐 2019 월드 투어 킵 스피닝)에 합류한다. GOT7(갓세븐)은 미주 투어를 성료하고 오는 8일 암스테르담을 시작으로 런던, 베를린, 마드리드, 파리, 마닐라, 방콕, 싱가포르, 마카오, 쿠알라룸푸르, 타이베이 등지에서 월드투어를 이어간다.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 JYP엔터테인먼트 제공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