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톡★스타] ‘타지옥’ 이동욱 “첫 장르물, 멋진 작품으로 시작해 행복”

[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배우 이동욱이 ‘타인은 지옥이다’ 종영 소감을 밝혔다. 

 

6일,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 측은 OCN 드라마틱 시네마 ‘타인은 지옥이다’에서 잔혹한 살인마 ‘서문조’ 역으로 성공적인 연기 변신을 마친 이동욱의 종영 소감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이동욱은 깔끔한 화이트 셔츠에 극 초반보다 한층 더 길어진 헤어스타일을 선보이고 있다. 그는 드라마 마지막 회 대본을 손에 들고 카메라를 향해 은은한 미소를 지어 보여 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동욱은 소속사를 통해 “먼저 ‘타인은 지옥이다’를 사랑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의 인사드립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첫 장르물을 멋진 작품으로 시작할 수 있어서 행복했고, 좋은 감독님, 스태프, 동료 배우들과 함께해서 감사했습니다. 이번 작품을 통해 함께 고생해주시는 분들에 대한 소중함과 감사함을 또 한 번 느끼게 되었습니다”라며 거듭 감사의 말을 전했다. 

 

또한 이동욱은 “‘타인은 지옥이다’를 통해 나는 타인에게 어떤 존재인지, 우리는 과연 서로 서로에게 어떤 영향을 끼치며 살아가는지 스스로를 돌아볼 수 있었던 시간이었던 것 같습니다. 저희 드라마를 보시고 시청자 여러분들도 한 번쯤 생각해보시는 기회가 되었길 바라봅니다”라며 “그동안 많이 사랑해주시고 시청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저는 또 다른 작품을 통해 곧 인사드리도록 하겠습니다”라고 드라마에 대한 남다른 소회와 함께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이동욱은 ‘타인은 지옥이다’에서 매회 신선한 충격을 선사했다. 그는 확 바뀐 비주얼부터 연기 스타일까지 이전의 이동욱을 떠올릴 수 없을 정도로 완벽한 변신에 성공했다. 특히 후반부로 치달을수록 감춰진 에너지들을 폭발시키며 살인마 서문조를 더 입체적으로 표현해낸 것. 이에 이동욱이 서문조의 마지막을 어떻게 그려낼지 더욱 기대가 모이는 상황이다. 

 

한편, 이동욱이 출연 중인 OCN 드라마틱 시네마 ‘타인은 지옥이다’는 오늘(6일) 밤 10시 30분에 최종회가 방송된다.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킹콩 by 스타쉽 제공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