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래판 1인자는 나야 나'…윤필재, 3년 연속 추석장사 등극

[스포츠월드=전영민 기자] 윤필재(의성군청)가 '위더스제약 2019 추석장사 씨름대회'에서 3년 연속 꽃가마를 탔다.

 

 윤필재는 12일 전남 영암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태백급(80㎏ 이하) 장사 결정전(5전 3승제)에서 손희찬(정읍시청)을 3-1로 꺾고 최강자 자리에 올랐다. 이번 승리로 윤필재는 지난 2017년 이후 3년 연속 추석장사가 됐다. 음성대회와 구례대회까지 합치면 올해에만 3관왕이다.

 

 윤필재는 명실상부한 태백장사 최강자다. 고등학교 졸업 후 바로 실업 무대에서 활약하면서도 쟁쟁한 선배들에 밀리지 않았다. 이번 대회에서도 윤필재는 특유의 파워를 앞세워 예선부터 결승까지 압도적인 기량으로 정상에 올랐다.

 

 8강에서 박권익(영암군민속씨름단)에 2-0으로 이긴 윤필재는 4강에서도 성현우를 2-1로 잡았다. 첫 판은 내줬지만 들배지기와 배지기로 역전에 성공했다.

 

 결승에선 손희찬을 만나 잡채기와 밀어치기로 2점을 선점했다. 이후 한 경기를 내줬는데 네 번째 경기에서 비디오판독을 거친 뒤 재경기에서 손희찬을 밀어내면서 우승을 차지했다.

 

ymin@sportsworldi.com 사진=대한씨름협회 제공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