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조국은 범법자… 사퇴 서명운동 동참해달라”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1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 앞 세종대로 사거리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철회 촉구 1인시위를 하고 있다. 뉴시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서명운동을 벌이며 국민의 참여를 호소하고 나섰다. 나 원내대표는 조 후보자를 ‘범법자’로 규정하며 대한민국을 지키는데 동참해달라고 촉구했다. 

 

나 원내대표는 11일 자신의 지역구인 서울 동작구 남성사계시장을 찾아 조 장관 사퇴 서명운동 캠페인을 벌였다. 나 원내대표는 해당 영상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리며 “’조국 사태’를 보고만 있을 수 없다”며 “이러다가 대한민국의 헌법과 제도가 무너질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본인의 배우자가 수사를 받고 있고 피의자가 됐다고 법무부 장관이 된 후 검찰총장을 바꾸려고 하는 게 말이 되는가”라고 따져 물었다. 

 

나 원내대표는 “애초에 피의자 조국은 법무부 장관이 되어서는 안 되었다”며 “위험하고 위선적이고 위법한 조국을 끝까지 강행한 문재인 대통령”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조국 사퇴 서명운동에 동참해달라. 우리가 오랫동안 쌓아온 자유민주주의와 제도, 법치주의를 지켜야 한다”며 “너무나 많은 의혹, 단순한 정쟁이 아닙니다. 범법자이기 때문에 말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조 후보자 사퇴 서명운동의 의미를 “대한민국을 지키고 문재인 정권의 무도함과 폭정을 막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이창훈 기자 corazon@segye.com

<세계일보>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