쏟아지는 비…프로야구 인천·잠실 경기 취소

 

[스포츠월드=인천 이혜진 기자] 쏟아지는 비로 인해 야구 2경기가 취소됐다.

 

KBO는 10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SK와 키움간 시즌 15차전과 잠실구장에서 열리려던 두산과 NC간 맞대결이 비로 인해 취소됐다고 밝혔다.

 

이날 서울 및 수도권 지역에는 새벽부터 많은 비가 내렸다. 빗줄기가 굵어졌다 가늘어지기를 반복하다 결국 오후 5시 20분경 인천 경기가 먼저 취소됐고, 곧이어 잠실 경기도 취소됐다. SK-키움전은 오는 20일에, 두산-NC전은 추후 편성될 예정이다.

 

SK와 키움은 11일 경기 선발투수로 각각 김광현, 에릭 요키시를 예고했다. 10일 마운드에 오르려던 선발투수 그대로다.

 

hjlee@sportsworldi.com

사진=OSEN(자료)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