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이슈] 변상욱 앵커 왜이러나…정치색 드러낸 트위터 뭇매

 

[스포츠월드=김재원 기자] 현역 앵커가 정치색을 드러낸 발언으로 논란이 되고 있다.

 

변상욱 케이블채널 YTN 앵커는 지난 24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이 시각 광화문, 한 청년이 단상에 올랐다”며 “저는 조국 같은 아버지가 없습니다. 그래서 지금 여기 이렇게 섰습니다”라는 단상에 오른 대학생 집회 참석자의 발언을 인용했다.

 

이어 “그러네, 그렇기도 하겠어. 반듯한 아버지 밑에서 자랐다면 수꼴(수구꼴통) 마이크를 잡게 되진 않았을 수도. 이래저래 짠하다”라는 비판을 내놨다. 

 

최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딸의 부정 입학 및 장학금 논란과 관련해 대학생들의 촛불시위로 번지고 가운데 집회 참가자에 대한 비난 섞인 글이었다.

 

객관성과 공정성을 보여야 하는 앵커가 정치적인 비아냥이 섞인 논조를 여과없이 내놓은 것에 대한 비판이 끊이질 않고 있다. 문제가 되자 변 앵커는 해당 게시물을 삭제한 상태다.

 

 

하지만 연이어 논란이 되는 게시물을 올려 또다른 문제를 야기하고 있다. 같은날 밤 변 앵커는 “정치에 휘둘리고싶지않아 하는데도 당명을 감추고 주관하거나 종북몰이 연장선상에있는 집회에 학생들을 밀어올리는건 반대. 특히 여당은 청년들에게서 무엇을 못읽고있는지 돌이켜보길”이라는 글을 남겼다. 최근 벌어지고 있는 조국과 관련한 촛불 시위가 자유한국당이 사주한 것이라는 의심 섞인 내용이다.

 

변 앵커는 YTN 평일 오후 ‘뉴스가 있는 저녁’ 진행을 맡고 있다.

jkim@sportsworldi.com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