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스트 "초심서 다시 시작"… 다시 꽃길 걸을까 [종합]

 

[스포츠월드=윤기백 기자] 인기 BJ 감스트가 다시 대중 앞에 섰다. 성희롱 발언 및 탈세 논란으로 물의를 일으킨지 약 2개월만이다. 그간 마음고생이 심했는지, 감스트는 체중 30kg이 저절로 빠져 초췌해진 모습으로 카메라 앞에 섰다. 지난 과오에 대한 반성을 온몸으로 한듯, 숙연해보이기까지 했다.

 

감스트는 지난 6월 성희롱 발언으로 대중의 맹비난을 받고 자숙에 들어갔다. 감스트는 BJ 외질혜, NS남순과의 합동방송에서 '당연하지' 게임을 진행했다. 당시 세 사람은 여성 BJ들의 이름을 언급하며 자위행위를 뜻하는 비속어를 사용했고, 성희롱 논란으로 확산되며 대중의 비난을 한몸에 받아야만 했다. 심지어 감스트는 자중해도 해도 모자를 판에, 불필요하게 “세 번 (행위를)했다”고 추가 대답해 논란을 자처했다.

 

이후 감스트는 "미성숙한 발언으로 제가 잘못을 한 그 분에게 큰 상처를 드렸다. 진심을 다해 사죄한다"며 한동안 자숙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하지만 이 사건과는 별개로 국세청으로부터 받은 정기세무조사에서 6000만 원에 달하는 세금을 추징 당해 탈세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다. 

 

 

이후 2개월만인 지난 23일, 감스트는 개인 방송채널을 통해 대중 앞에 다시 섰다. 그는 "피해를 끼친 그 분께 진심으로 사과한다. 잘못을 인정하고 반성하며 살아가는 것을 보여드리겠다"고 다시 한번 사과의 말을 전했다.

 

특히 감스트는 자숙 과정에서 겪은 감정들을 가감없이 털어놨다. 감스트는 "사람들 앞에 서는 게 두렵고 무서웠다. 그날 이후 모든 걸 다 잃은 것만 같았다"며 "나쁜 생각도 들었지만 저의 행동으로 발생한 일이기에 힘들어 할 자격도 없다고 생각했다. 다시 처음으로 돌아가 아무것도 없지만 팬분들을 위해 열심히 하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어렵게 용기내 대중 앞에 선 감스트가 다시 한번 꽃길을 걸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giback@sportsworldi.com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