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판 콜라 '보리수' 4종 출시

전진대륜기술교류사에서 개발한 보리수. 메아리 제공

북한판 콜라인 ‘보리수’ 4종이 새로 출시됐다.

 

북한 대외 선전매체 메아리는 14일 전진대륜기술교류사에서 개발한 천연기능성건강음료 보리수를 출시했다고 보도했다. 이 음료는 소화촉진과 피로회복 기능이 있다고 주장했다. 보도에 따르면 ‘맑은아침’ 상표를 단 이 음료는 구수하면서도 상쾌하고 시원한 맛을 내는 보리수로 무당음료, 중로(노)년용, 청소년용, 대중용 등 4가지 종류로 출시돼 평양 백화점과 상업망을 통해 판매중이다.

 

메아리에 따르면 무당음료는 당뇨병의 예방과 치료, 간 기능개선에 효과가 큰 크실리톨(자일리톨)을 첨가해 단맛은 있지만 혈당값은 오르지 않는다고 선전했다. 종노년용은 물질대사를 활성화 시키며, 청소년용은 운동량이 많은 청소년의 피로해소와 에네르기(에너지)보충에 효과가 크다고 전했다. 대중용은 소화촉진음료라고 홍보했다. 

 

공개된 사진을 보면 약 1.5∼2L 정도 용량의 페트병에 검은색 액체가 담겨있고, 외관 포장은 빨간색에 흰색 글씨를 택해 언뜻 보기에는 코카콜라를 연상시킨다.

 

메아리는 지난 5월 열린 제22차 평양봄철국제상품전람회에서 외국인들이 이 보리수의 맛과 향, 기능에 있어 “코카콜라와 당당히 연줄 수 있는 음료라고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고 전했다.

 

조병욱 기자 brightw@segye.com

<세계일보>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