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 해안가 '北 소형목선' 발견… 군 "北 무인 목선 올해만 12척 발견"

12일 오전 10시 37분쯤 강원도 고성군 거진 1리 해안가에서 발견된 북한 소형 목선. 합참 제공

 

‘북한 소형 목선’이 12일 동해에서 발견된 가운데, 이를 포함하면 북한 무인 목선이 올해에만 무려 12척이 떠내려 왔다고 군 당국은 전했다.

 

합동참모본부는 “오늘 오전 10시 37분쯤 강원도 고성군 거진 1리 해안가에서 북한 소형 목선이 발견돼 확인조치 중”이라고 이날 밝혔다.

 

합참에 따르면 이 목선은 해안으로부터 30m가량 떨어진 지점에서 주변을 순찰 중이던 해경에 의해 처음 발견됐다.

 

군당국은 발견 당시 목선에 탑승한 인원이 없었고, 함께 발견된 유류품 등으로 미뤄 북한에서 떠내려 온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목선은 길이 9.74m, 폭 2.5m, 높이 1.3m로, 갑판 위에는 그물이 발견됐으며 동력장치는 보이지 않았다.

  

최초 발견 당시 목선은 침수돼 선체 상당 부분이 바닷물에 가라앉은 상태였다.

 

이와 관련해 군 관계자는 “목선이 발견된 지점은 동해 북방한계선(NLL)으로부터 남쪽으로 20㎞ 떨어진 지점으로, 작은 배가 파도의 영향을 많이 받았던 것 같다”며 “(목선) 형태와 번호, 일부 어구로 봤을 때 북한 어선의 특성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군 당국은 올해 사람이 타지 않은 북한 목선은 이번에 발견된 목선을 포함해 동해에서만 10척, 서해에서 2척 총 12척이 발견됐다고 밝혔다. 

 

그러나 군 당국은 동력 장치가 없는 소형 목선의 경우 파고가 높으면 현재 군이나 해경이 보유한 감시 장비로 식별이 어려울 수 있다고 부연했다.

 

한편 군 관계자는 “부두에 묶인 선박이 떠내려 오는 경우가 종종 있다”면서 “침투한 흔적 등 대공 용의점은 없는 것으로 추정되지만 추가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이어 “해경의 신고로 군이 출동해서 현장 확인과 주변에 대한 수색을 진행했고, 지역합동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신우진 온라인 뉴스 기자 ace5@segye.com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