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팀 정훈 "부담보다 기대되는… 좋은 음악·퍼포먼스 보여드릴 것"(인터뷰④)

[스포츠월드=윤기백 기자] 신인 그룹 원팀(1TEAM) 정훈이 데뷔 후 두 번째 활동에 나서는 소감을 밝혔다.

 

정훈이 소속된 원팀은 11일 두 번째 미니앨범 '저스트(JUST)'를 발표했다. 데뷔앨범 '헬로우!(HELLO!)'에 이어 방탄소년단, 엑소 등 국내 최정상 가수들과 작업을 함께한 '디바인채널(Devine Channel)'이 총괄 프로듀싱을 맡아 원팀만의 밝고 당당한 매력에 여름의 시원하고 청량한 느낌을 더해 여름에 듣기 좋은 앨범을 완성시켰다.

 

정훈은 스포츠월드와의 인터뷰에서 "1집 활동을 마치고 바로 2집 준비에 들어가야 했다. 어떤 음악과 퍼포먼스를 보여드려야 할지 부담이 굉장히 컸었다"고 운을 떼며 "그런데 어느 순간부터 부담감이 기대감으로 바뀌더라. 막연히 부담감만 느끼는 것보다 기대감을 갖고 새 앨범을 준비해야 좋은 결과가 따른 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했다. 이어 "1집 때와 달리 2집에서는 곡을 더 파악하려고 노력을 했다"며 "곡에 대한 이해도를 높여서 그런지 몸에 착 달라붙는 느낌이다. 좋은 음악, 퍼포먼스를 준비한 만큼 좋은 열심히 활동하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타이틀곡 '롤링롤링'은 퓨저 알앤비(FUTURE R&B) 장르를 기반으로 한 슬로우 템포의 댄스곡이다. 독특하면서 세련된 신스 사운드와 강한 편곡이 돋보이며, 주변 시선 따위 신경 쓰지 않고 자기 방식대로 '걍 마이웨이' 하자는 당찬 소년들의 귀여운 경고를 노랫말에 담아 원팀만의 밝고 당당한 에너지를 느낄 수 있는 곡이다.

 

giback@sportsworldi.com

사진=라이브웍스컴퍼니 제공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