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바이 월드컵 진출마’ 돌콩, 복귀전 ‘부산시장배’ 우승

[이재현 기자] ‘돌콩’이 돌아왔다!

‘돌콩(수·5세)’은 지난 3월 열렸던 ‘두바이월드컵’에서 한국 경마 최초로 최고의 무대 결승선까지 진출한 경주마다. ‘두바이월드컵’은 세계 최고의 상금 규모를 자랑하는 대회다. 총상금 130억 원(1200만 달러)을 놓고 전 세계 최상급 경주마들이 경쟁을 펼쳤다. 당시 ‘돌콩’은 경마선진국 출신 출전마 사이에서 PARTⅡ 국가 소속으로는 유일하게 결승까지 진출했다.

한국 복귀 후 3개월간의 휴양을 마친 뒤 ‘돌콩’이 복귀전으로 선택한 경주는 한국마사회 렛츠런파크 부경에서 지난 6월 30일 펼쳐진 ‘부산광역시장배’였다. 1800m 장거리 경주로, 9월에 열리는 국제경주 ‘코리아컵’에 출전할 장거리 국가대표를 가리는 성격의 대회였다.

서울의 ‘청담도끼’, ‘문학치프’, 부경의 ‘뉴레전드’ 등 국내의 장거리 강자들이 모두 출전해 만만치 않은 경쟁이 예상됐다. 그러나 강력한 뒷심을 바탕으로 이변을 허락하지 않았다.

‘돌콩’은 4코너까지 중반 그룹에서 힘을 아끼다 직선주로부터 존재감을 보이기 시작했다. 결승선을 단 100m를 남겨두고 순식간에 3두를 제치며 2위 ‘문학치프’와 ¾마신 차(약 1.8m)로 승리했다.

함께 우승을 차지한 빅투아르 기수는 “두바이 원정 후 컨디션이 100%가 아니었음에도 복귀와 동시에 우승한 것을 보면 정말 대단한 경주마다”라고 전했다.

‘돌콩’은 이번 우승으로 ‘코리아컵’ 출전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한국마사회는 오는 9월 8일 렛츠런파크 서울에서 전 세계 경주마를 초청해 총상금 20억 원을 걸고 ‘코리아컵’과 ‘코리아 스프린트’를 개최한다.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