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이슈] 빅뱅 탑,이틀 앞당겨 6일 소집해제… 연예계 복귀는?

[스포츠월드=윤기백 기자] 그룹 빅뱅 탑(본명 최승현)이 오는 6일 대체 복무를 마친다.

 

서울 용산구청에 따르면 탑은 6일 용산 공예관에서 정상 근무를 하고 당일 소집해제된다. 이는 당초 알려졌던 7월 8일보다 이틀 앞당겨진 것이다. 이에 대해 용산구청 측은 “탑이 근무하는 용산 공예관이 토요일은 정상 근무, 월요일은 대체휴무로 운영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탑은 2017년 2월 의무경찰로 군 복무를 시작했으나 복무 중 과거 대마초 흡연 혐의로 형사 기소돼 직위 해제됐다. 2017년 7월 열린 선고공판에서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 추징금 1만 2000원을 선고받았다. 당시 탑은 대마초 흡연 혐의에 대해 “전자담배인 줄 알았다”고 했고, 마약으로는 첫 입건이기에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이후 사회복무요원으로 전환, 2018년 1월 26일부터 서울 용산구청 산하 용산 공예관에서 대체 복무를 해왔다.

 

탑은 오는 8월 초 대체 복무를 마칠 예정이었으나 2018년 사회복무요원에게 적용되는 병역의무 기간 단축 규정에 따라 복무 기간이 27일가량 줄었다. 이로써 의경으로 군 복무를 시작한 탑은 사회복무요원으로 병역을 마치게 됐다.

 

소집해제 이후 탑의 행보에도 관심이 쏠린다. 탑은 2006년 지드래곤, 태양, 대성, 승리와 함께 5인조 그룹 빅뱅으로 데뷔했다. 이후 10년 동안 빅뱅은 최고의 인기를 누리며 황금기를 보냈지만, ‘버닝썬 게이트’로 승리가 탈퇴하면서 팀 재편이 불가피하게 됐다. 설상가상으로 해외 투자자 성접대 의혹에 휩싸인 양현석 대표 프로듀서마저 일선에서 물러나면서 소속사인 YG엔터테인먼트 역시 창사 이래 최대 악재를 맞게 됐다.

 

이런 가운데 탑의 복귀가 YG엔터테인먼트와 빅뱅에 어떤 영향을 끼칠지 관심이 쏠린다. 마약 혐의에 대한 자숙이 충분히 이뤄지지 않았고, 완전체가 깨진 빅뱅이 과거 영광을 그대로 이어나갈 수 있을지 미지수이기 때문. 무엇보다 YG엔터테인먼트가 빅뱅 탑의 마약 사실을 은폐하기 위해 한서희를 해외로 보낸 정황이 뒤늦게 드러난 것도 탑의 복귀에 중대한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인다.

 

앞서 한 매체는 ‘2016년 10월 탑이 먼저 한서희에게 연락을 취해 만났고 대마초를 나눠 피웠다. 이 사실을 알게 된 YG엔터테인먼트 측은 빅뱅 정규앨범 발매를 앞두고 한서희를 해외로 출국시켰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의혹이 사실로 밝혀지면 탑의 원만한 복귀는 장담할 수 없다.

 

giback@sportsworldi.com

사진=스포츠월드DB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