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 의상 논란에 심경 고백 "어리지만 어른스럽게 성장할 것"(전문)

[스포츠월드=윤기백 기자] 도대체 조현이 뭘 잘못했을까. 이틀째 계속되는 의상 논란에 조현이 직접 입을 열었다.

 

걸그룹 베리굿 멤버 조현은 지난 17일 서울 상암동 에스플렉스센터 OGN e스타디움에서 열린 '게임돌림픽2019 : 골든카드'에 참석했다. 이날 조현은 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LOL)'의 구미호 캐릭터 아리로 변신해 많은 주목을 받았다.

 

아리는 섹시한 카리스마를 뽐내는 캐릭터. 이를 위해 조현은 과감한 의상에 가터벨트를 착용, 구미호를 상징하는 꼬리를 엉덩이에 붙이고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마치 게임 속 캐릭터가 현실에 소환된 것처럼, 싱크로율 높은 모습으로 큰 화제를 불러모았다.

 

현장에선 아무 문제가 되지 않았지만, 조현의 사진이 온라인에 공개된 이후 그녀는 뜻하지 않은 선정성 논란에 휩싸였다. 무려 이틀간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내릴 정도로, 조현은 아무 이유없이 수많은 악플을 감내해야 했다.

 

결국 조현은 직접 입을 열었다. 조현은 18일 자신의 SNS를 통해 "연예인을 할 수 있다는 사실에 감사하는 마음으로 항상 최선을 다하고 있다. 나 역시도 사람인지라 비난과 응원에 감정도, 생각도 휘둘리는 대한민국 평범한 여자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가끔씩 거울을 보며 제 자신을 한심하게 생각하기도 하고 이 현실을 받아들여야 하나 생각하기도 한다. 여러가지 복잡한 감정들이 섞이고 섞여 버티기 힘들어도 제 스스로 응원하며 이겨내고 있다"며 "여러분의 따뜻한 응원에 나도 모르게 눈물이 흐른다. 진심으로 감사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다. 무너질 때마다 곁에서 잡아주셔서 감사하다. 어리지만 어른스럽게 성장하겠다"라고 글을 적었다.

 

조현의 소속사 제이티지엔터테인먼트 측도 "이번 행사를 위해 주최 측과 협의를 거쳐 결정했다. 평소 게임을 좋아하는 조현 역시 캐릭터를 코스프레로 온전히 표현하기 위해 많은 준비를 했다. 게임 캐릭터를 표현하고자 한 것이지 다른 의도는 없었다"고 재차 강조했다.

 

 

 

▲조현 심경글(전문)

 

저는 연예인을 할 수 있다는 사실에 감사하는 마음으로 항상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저 역시도 사람인지라 비난과 응원에 감정도, 생각도 휘둘리는 대한민국 평범한 여자입니다. 

 

가끔씩 거울을 보며 제 자신을 한심하게 생각하기도 하고 이 현실을 받아들여야 하나 생각하기도 합니다. 여러가지 복잡한 감정들이 섞이고 섞여 버티기 힘들어도 제 스스로 응원하며 이겨내고 있답니다. 

 

여러분의 따뜻한 응원에 저도 모르게 눈물이 흐르네요. 진심으로 감사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작품을 위해, 방송을 위해 완벽하진 않지만 최선을 다해 노력하여 임하고 있습니다. 

 

성별을 떠나 모두가 각자 다른 환경에서 자랐고 생각 또한 다르기 때문에 모든 사람을 존중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저와 동시대에 살아가고 있는 모든 사람들을 사랑합니다

 

모두 건강이 허락하는 한 하고 싶은 일들을 하며 행복하고 좋은 날들을 보내며 서로 서로를 돕고 돕는 관계로 한 번뿐인 인생을 함께 살아갔으면 하는 마음입니다. 

 

오늘도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응원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사랑합니다. 무너질 때마다 곁에서 잡아주셔서 감사해요 다들. 어리지만 어른스럽게 성장하겠습니다.

 

giback@sportsworldi.com

 

사진=‘게임돌림픽’ 페이스북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