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 가면 한국인이 더 무섭다”…베트남서 투자사기 급증

 

베트남에 대한 우리나라 기업과 개인의 투자가 급증하는 가운데 우리 교민에 의해 사기 피해사례가 속출하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국내 대기업의 1차 협력사인 A사는 2017년 12월 베트남 북부 박닌성에서 현지 교민이 운영하는 B사에 공장 건립을 맡겼다.

 

그러나 B사는 당초 계약할 때 약속했던 이행보증서 등을 제공하지 않았고, 지난해 6월에는 하청업체가 B사로부터 돈을 받지 못했다며 공사를 중단했다.

 

이에 따라 A사는 작년 10월 B사를 상대로 현지 공안(경찰)에 사기와 횡령 등의 혐의로 고소했지만, 최근 처벌하기 어렵다는 답변을 받았다.

 

A사 대표는 지난 9일 철저한 재조사를 요구하며 박닌성 공안부 앞에서 단식 농성에 들어갔다가 공공질서 위반 등의 이유로 체포돼 강제 출국 처분을 받았다.

 

모 대기업 계열사인 C사도 2017년 1월 베트남 중부 빈딘성에서 B사에 공장 건립을 맡겼다가 낭패를 당했다.

 

하청업체들이 B사로부터 대금을 받지 못했다며 공사를 중단한 뒤 이미 납품한 자재를 회수하겠다며 반발하는 바람에 공사대금 10억원가량을 추가 지급해야 했다.

 

전체 공기도 6개월가량 지연됐다.

 

C사 관계자는 13일 “공안에 고소해도 사건이 흐지부지됐다”며 “억울하고 분하지만 어떻게 할 수 없었다”고 토로했다.

 

이에 앞서 베트남 북부 하난성에서는 대규모 공장을 짓는 우리나라 교민의 건설사에 현지에 진출한 다수 기업이 자재와 설비 등을 납품했다가 2017년 5월쯤 이 건설사 대표의 잠적으로 40억∼50억원을 떼인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의 건설사는 납품업체와의 계약서에 서명하지 않는 방식으로 현지 법망을 교묘하게 빠져나가 피해업체들은 공안에 신고도 못 했다.

 

한 피해업체 대표는 “우리나라 사람이 운영하는 건실한 기업인 것 같아서 믿고 납품했다가 완전히 당했다”며 “외국에 나가면 한국인이 더 무섭다는 말을 실감했다”고 밝혔다.

 

이처럼 우리 교민에게 피해를 봤다며 베트남 주재 한국 대사관에 상담을 요청하는 건수만 해도 한 달에 1건 이상은 꼭 있다는 게 대사관 관계자의 설명이다.

 

알려지지 않은 피해사례는 더 많을 것으로 대사관 측은 보고 있다.

 

피해 유형도 다양하다.

 

공장 건립이나 법인 설립을 해주겠다고 접근해 현지 공무원에게 뇌물을 줘야 한다며 돈을 받고 잠적하는 사기가 대표적이다.

 

또 아파트 분양을 받도록 해주겠다고 속여 돈을 챙기고 달아나는 일도 종종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피해가 발생해도 현지 공안에서는 “한국인끼리 발생한 사건이니 대화로 잘 해결해보라”며 미온적인 태도를 취하는 사례가 잦아 사건 해결에 상당한 시간이 걸리거나 흐지부지되는 일이 허다하다고 현지 업계와 교민들은 입을 모았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