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크박스] ‘예상 적중’ 박흥식 KIA 감독대행 “제 느낌이 잘 맞아요”

[OSEN=광주, 이대선 기자] 26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2019년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kt wiz의 경기가 열릴 예정이다. 경기에 앞서 KIA 박흥식 감독대행이 취재진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sunday@osen.co.kr

“제 느낌이 잘 맞아요.”

 

박흥식 KIA 감독대행의 ‘촉’이 무섭게 들어맞았다. 박 대행은 지난 11일 삼성과의 광주 홈경기를 앞두고 “오늘부터 타선이 좋아질 것이다. 느낌이 좋다”고 자신했다. 3연패 중이었기에 반전이 절실했던 상황. 이날 KIA 타자들은 안타 12개를 합작하며 7-1 승리를 완성했다. 이튿날인 12일 경기 전 취재진을 만난 박 대행은 “그간 득점권에서 집중력이 부족했는데 잘 돼서 다행이다. 선수들이 연패 중임에도 표정이 좋더라. 훈련 모습도 밝아 잘 될 거라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명기, 김주찬, 나지완 등 베테랑의 활약이 고무적이었다. 박 대행은 “고참 선수들이 상대 투수의 공을 끝까지 보고, 투구 수를 늘리며 괴롭히면 다음 타순 선수나 팀 전체에 도움이 된다. 그게 팀워크다”며 “본인이 해결하려 하면 스윙이 커지고 거기서 공격의 맥이 끊긴다. 이번엔 베테랑들이 욕심내지 않고 잘해줬다. 계속 이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고 칭찬했다. KIA는 12일 양현종을 선발로 내세워 연승을 노린다.

 

광주=최원영 기자 yeong@sportsworldi.com

 

사진=OSEN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