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포커스] 정정용호 결승 비결, 포지션 구분 없이 모두가 득점 자원

[스포츠월드=김진엽 기자] 득점이 포지션을 가리지 않고 터진다. 정정용호가 한국 역사를 새로 쓴 비결이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20세 이하(U-20) 대표팀은 12일(한국시간) 폴란드 루블린 아레나서 치른 에콰도르와의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폴란드 월드컵 4강전에서 1-0로 승리했다. 이로써 정정용호는 당초 목표였던 ‘어게인 1983’을 넘어, 한국 축구 역사상 최초로 FIFA 주관 대회 결승에 올랐다.

 

이날 주인공은 단연 ‘에이스’ 이강인(18·발렌시아)이었다. 전반 39분 상대 진영에서 얻은 프리킥을 이강인이 번뜩이는 센스로 왼쪽 측면을 쇄도하던 동료에게 연결, 이를 받은 최준은 오른발 인사이드 슈팅으로 선제 결승골을 터트릴 수 있었다.

 

이강인은 득점 장면 외에도 팀 내 공수 연결고리로서 제 몫 이상을 다했다. 조별리그부터 4강전까지 1골 4도움으로 정정용호를 결승행을 이끈 이강인은 대회 최우수 선수에게 주어지는 골든볼 수상이 유력해졌다. 하지만 한국의 결승행은 이강인만의 작품이라고 평가할 수는 없다. 이강인이 제아무리 독보적이어도 동료들이 받쳐주질 못하면 결과로 잇지 못한다.

 

실제 정정용호는 이번 대회서 특정 선수나 포지션에 득점을 몰아주지 않는다. 포지션 구분 없이 모두가 득점 자원으로 맹활약한 덕에 결승에 오를 수 있었다. 1차전이었던 포르투갈전을 제외하고 모든 경기에서 득점이 나왔는데 아르헨티나, 세네갈전에서 골을 넣은 조영욱과 아르헨티나, 일본전서 득점한 오세훈 외에 다른 포지션서도 공격에 힘을 실어준다. 

 

이강인은 미드필더로서 세네갈전 선제골을 기록한 바 있다. 수비수들의 번뜩임도 이목을 끈다. 에콰도르전에서 결승골을 넣은 최준은 측면 수비 자원이다. 세네갈전에서 극적인 동점포를 기록한 이지솔도 중앙 수비수고, 남아공 유일 득점자인 김현우 역시 수비수다.

 

이렇게 전 포지션에 걸쳐 득점이 나오는 건 상대 입장에서는 더 껄끄럽다. 2선 이상 자원에 득점을 의지하면 해당 지역을 막으면 되지만, 정정용호처럼 수비수들까지 꾸준히 골을 넣는다면 상대하기 까다로울 수밖에 없다. ‘원팀’으로서 특정 선수에게 의존하지 않은 덕에 정정용호는 결승까지 오를 수 있었다.

 

wlsduq123@sportsworldi.com

 

사진=대한축구협회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