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이슈] 한국 이강인, 메시급 명품 패스… 에콰도르전에서도 빛났다

[스포츠월드=권영준 기자] 이강인(18·발렌시아)의 메시급 명품 패스가 에콰도르와의 준결승에서도 빛났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은 12일 새벽 3시30분(한국시간) 폴란드 루블린 아레나 루블린에서 펼쳐진 에콰도르와의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폴란드 월드컵’ 4강전의 전반전을 1-0으로 앞섰다. 전반 39분 공격 진영 중앙 부근에서 얻은 프리킥 기회에서 키커로 나선 이강인이 왼쪽 측면에 공간이 생기자 기습적으로 왼발 패스를 찔렀고, 이를 문전으로 쇄도하던 최준이 오른발로 감아차 골망을 흔들었다.

 

최준의 슈팅도 절묘했지만, 앞서 패스를 찌른 이강인의 킥은 최고였다. 프리킥 기회에서 에콰도르 수비진이 문전에서 기회를 노리는 한국 선수를 마크하는 사이 왼쪽 측면에 있는 최준을 놓쳤다. 이에 최준이 문전으로 빠르게 쇄도하자 이강인이 재치있게 땅볼 패스를 찔렀다.

이강인은 앞서 8강 세네갈전에서도 명품 패스를 선보였다. 2-2로 맞선 연장 전반 역습 상황에서 문전으로 쇄도하던 조영욱을 향해 날카로운 침투 패스를 찔렀고, 이를 조영욱이 오른발로 마무리한 바 있다. 이날 이강인의 프리킥 패스를 두고 장지현 SBS 해설위원은 “패스의 질이나 타이밍이 마치 리오넬 메시를 연상하게 했다”라며 “반박자 빠르면서도 날카로운 패스는 최고”라고 설명했다.

 

이강인은 이번 대회 최고의 선수로 거듭나고 있다. 8강전 이후 한국이 터트린 4골에 모두 기여하고 있다. 이번 대회 1골·4도움으로 맹활약을 펼치고 있다.

 

young0708@sportsworldi.com / 사진=대한축구협회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