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싱걸스 첫 단콘, 오늘(7일) 멜론티켓서 단독 오픈

[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오는 7월 6일 홍대 롤링홀에서 펼쳐질 펑크락퀸 ‘피싱걸스’의 단독콘서트 티켓이 오늘(7일) 오후 8시 멜론 티켓에서 단독 오픈된다.

 

‘피싱걸스’는 펑크를 기반으로 음악을 하는 비엔나핑거(기타,보컬), 양다양다(베이스), 오구구(드럼)으로 구성된 여성 3인조 걸밴드다. 

 

약 6년 동안 인디씬에서 다양한 클럽 공연과 싱글 앨범을 발매하며 꾸준히 활동해온 피싱걸스는 2019년 3월 27일 대망의 첫 번째 정규앨범을 발표했다. 

 

이번 단독콘서트에서는 그녀들의 매력에 빠져들게 만드는 3번의 주문을 외친 타이틀곡 ‘빠져든다’와 메가 히트곡 ‘오천주’, 콤플렉스 가득한 악마의 귀여운 속삭임 ‘Disco From Hell’, 간절히 바라면 이루어진다는 ‘줄리의 법칙’, 피싱걸스의 표 찌질함을 보여주는 ‘바밤바’, 냉소적인 청춘들의 시선을 그린 ‘아저씨’ 등 총 12곡의 정규앨범의 수록 곡들을 무대에서 보여줄 예정이다. 또 유명 가수의 곡이 피싱걸스 표 펑크로 편곡된 커버곡과 베일에 쌓인 그녀들의 미발표 곡이 공개될 예정이다.

 

피싱걸스의 ‘비엔나핑거’는 “정규 앨범 발표 이후 많은 분들이 항상 응원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이번 단독콘서트에서 피싱걸스 표 펑크락의 카리스마 있는 라이브 공연을 보여드리고 싶어요. 또 숨겨진 특별 게스트도 있어요. 꼭 저희 공연을 보러 오세요”라고 당부했다.

jgy9322@sportsworldi.com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