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이슈] ‘2년 만에 해체’ 프리스틴… 새롭게 써 내려갈 활동 제2막

[스포츠월드=윤기백 기자] 걸그룹 프리스틴이 데뷔 2년만에 해체한다. 더이상 함께 할 수 없지만, 새롭게 써내려갈 활동 2막에 관심이 쏠린다.

 

프리스틴 소속사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는 24일 "당사는 멤버들과의 오랜 시간 심도 있는 논의와 숙고를 거쳐 양측 합의 하, 지난 2년간 함께 해온 프리스틴의 멤버 '결경, 예하나, 성연'을 제외한 ‘나영, 로아, 유하, 은우, 레나, 시연, 카일라’ 7인은 2019년 5월 24일(계약만료 시점)을 끝으로 당사와의 전속 계약 해지를 결정하게 됐다"고 공식 발표했다.

 

해체를 결정하기까지 플레디스 측은 멤버들과 신중한 논의를 가진 것으로 전해졌다. 플레디스 측은 "신중한 선택을 내려야 하는 부분이기에 충분한 시간을 두고 많이 생각했다. 논의 끝에 프리스틴 멤버들의 뜻을 존중하기로 하였고, 프리스틴 해체 및 당사와의 계약 종료라는 결론을 내게 됐다"고 밝혔다.

 

플레디스와 함께 하기로 한 결경, 예하나, 성연에 대해 플레디스 측은 "멤버 결경, 예하나, 성연은 당사와 계속 함께 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다. 앞으로 당사는 결경, 예하나, 성연의 안정적인 개인 활동을 위해 적극 지원할 것이며, 더욱 활발하고 다양한 활동을 펼칠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며 "현 소속사를 떠나게 된 프리스틴 멤버들에게도 깊은 고마움을 전하며 공식적인 계약은 끝이 나지만 앞으로 이들이 걸어갈 길을 진심으로 응원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프리스틴은 '프로듀스101' 시즌1에서 프로젝트 걸그룹 아이오아이(I.O.I)로 데뷔한 임나영, 주결경을 주축으로 2017년 데뷔했다. '파워&프리티'라는 콘셉트와 함께 자체제작 걸그룹으로 가요계에 당찬 도전장을 던졌지만 아쉽게도 데뷔 2년만에 활동을 마무리하게 됐다.

 

공식 해체 발표 이후 시연은 "플레디스에서의 11년과 프리스틴으로서의 2년 한결같이 사랑해주신 하이 분들 덕분에 정말 행복한 날들을 보낼 수 있었다. 프리스틴으로서 활동은 여기서 끝이지만 앞으로 박시연으로서 여러분에게 받은 사랑 보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심경을 전했다. 카일라도 "약 9년 동안 플레디스에서 연습을 하며 많은 경험을 했고 두 번째 가족을 갖게 됐다. 빠르게 지나간 2년간의 활동 동안 우리를 응원해줘서 감사하다"며 "이젠 프리스틴의 카일라가 아닌 카일라를 응원해주시길 바란다"고 했다.

 

giback@sportsworldi.com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