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안 드림’ 꿈꾸는 ‘고려인’ 조 아르트루 "KO 승 기대해달라"

[스포츠월드=전영민 기자] ‘허리케인 조’ 조 아르투르(22, 군산 엑스짐)가 MAXFC 플라이급 타이틀 방어전에 나선다. 6월 22일(토) 전북 익산 실내체육관에서 열리는 ‘MAXFC19-익산’에서 슛복싱 파이터 사토 슈우토(21, 일본 GSB)와 대결한다.

 

조 아르투르는 16살부터 무에타이를 시작해 선수로 활동했다. 2016년 한국에 있는 어머니를 보기 위해 한국행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한국에 들어와 정착한 뒤 운동을 이어나가고 싶어 군산 엑스짐을 찾았다. 경기 감각을 찾은 아르투르는 여러 대회를 거친 끝에 2017년 6월 MAXFC 09에 출전해 이름을 알렸다. MAXFC 14에서 당시 공석이었던 플라이급 타이틀에 도전해 중국의 류우쳉을 꺾고 2대 플라이급 챔피언에 올랐다.

 

지난해 9월 조 아르투르의 가족은 모두 한국에 들어왔다. 아르투르가 우크라이나로 넘어가 형과 여동생을 데리고 한국에 들어왔다. 어머니를 비롯한 모든 가족이 한국에 정착했다. 최근 학업을 위해 열심히 한국어 공부에도 매진하고 있다. 물론 타이틀전에는 더욱 힘을 쏟고 있다.

 

“가족을 모두 한국으로 데려오는 것에 힘썼는데 그것이 해결됐다. 이젠 운동만 열심히 하면 된다. 챔피언 벨트를 빼앗기고 싶지 않다. 펀치로 경기를 일찍 마무리하겠다. KO 승 기대해달라.” 아르투르의 상대는 일본 슛복싱 파이터 사토 슈우토다. 4살부터 가라테를 시작해 8살에 본격적으로 입식격투기를 시작했다. 입식격투기 뿐만 아니라 주짓수, 종합격투기도 수련한 바 있다. 18세에 입식격투기 프로 선수로 데뷔했고 다음 해에 홍콩 입식격투기 단체 ‘WMC-I’ 챔피언이 됐다. 

 

슈우토는 “첫 MAX FC 출전이기에 매우 기대된다. 공격적인 플레이로 관객들에게 환호성을 이끌어내고 싶다”라며 “적진에서 치르는 경기이기에 무조건 KO를 노려야 한다. 상대 조 아르투르에 대해 들어본 적은 없지만 1라운드부터 공격적인 플레이 할 테니 준비 잘 했으면 한다”라고 이야기했다.

 

한편 'MAX FC 19’는 6월 22일(토) 전라북도 익산실내체육관에서 열린다.  TV스포츠채널 IB 스포츠와 네이버 스포츠TV 를 통해 오후 7시부터 생중계된다.

 

ymin@sportsworldi.com 사진=MAX FC 제공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