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리, ‘NO 속옷’ 거리 활보… ‘민폐’와 ‘당당’ 사이

[스포츠월드=김대한 기자] 가수 겸 배우 설리가 또다시 속옷을 착용하지 않은 채 근황을 전했다.

 

설리는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그 어디선가”라는 메시지와 짧은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 속 설리는 분홍색 민소매를 입고 미소를 띤 채 거리를 걷고 있다. 이후 머리를 정리한 후 검은색 모자를 다시 고쳐 쓰고 있다. 해맑은 모습과 함께 영상 속 설리는 속옷을 미착용한 것으로 보인다.

누리꾼들은 “자연스러운 모습에 박수를 보낸다”, “예뻐 우리 진리(설리의 본명)”, “당당한 모습이 좋다”고 긍정적인 반응을 보인 반면 “스티커라도 붙이면 안 되나?”, “민망하다” 등 부정적인 반응 역시 보내고 있다.

 

한편, 설리는 속옷 미착용을 지적하는 누리꾼에게 “시선 강간이 더 싫다”며 당당하게 맞받아친 바 있다. 그 밖에도 설리는 종종 SNS에 속옷을 입지 않은 채 찍은 사진을 게재해 논란에 중심에 섰으나, 일관된 행동을 보여주고 있다.

 

kimkorea@sportsworldi.com

 

사진=설리 인스타그램 캡처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