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성훈 제자-김동현 후배’ 윤창민, 상하이에서 원챔피언십 2연승 노린다

[스포츠월드=전영민 기자] ‘종합격투기 금수저’ 윤창민(25)이 ONE Championship 2연승에 도전한다. 스승이 추성훈(44), 체육관 선배가 UFC 13승에 빛나는 김동현(37)이다. 앞으로가 더 기대되는 이유다.

 

중국 상하이에서는 6월 15일 원챔피언십 97이 열린다. 윤창민은 트레슬 탄(34·필리핀/말레이시아)을 맞아 데뷔전 완승의 상승세를 이어갈 수 있을지를 시험해본다.

종합격투기 전적은 윤창민이 아마추어 4승 포함 5승 1패, 탄은 4승 8패 1무효다. 동남아시아 무대에서 탄이 쇼맨십으로 인지도가 있다곤 하나 실력은 유명세에 미치지 못한다. 윤창민이 승리를 노려볼만하다. 윤창민은 원챔피언십 상하이 이벤트 사제 동반 출전이 확정되자 5월 1~8일 추성훈 거주지 하와이에서 함께 훈련하며 전력을 가다듬었다.

 

“추성훈 실전 대비 훈련프로그램을 처음 같이해봤다. 첫날은 루틴을 마치고 10분이나 어지러움을 느낄 정도였다”라고 운동량에 감탄한 윤창민은 “스승이자 내 롤모델이다. 하와이에서 지내는 동안 추성훈의 가족들도 정말 친절하게 대해줬다”라고 고마움을 표했다.

 

일본 아베마TV가 2018년 방영한 격투대리전쟁 시즌2는 마지막 생존자에게 원챔피언십 계약자격이 주어졌다. 추성훈의 제자로 참가한 윤창민은 최후의 1인이 됐다. 격투대리전쟁 시즌2는 추성훈뿐 아니라 K-1 히어로즈 그랑프리 챔피언 故 야마모토 노리후미, 원챔피언십 전 라이트급 챔피언 아오키 신야(36), UFC 웰터급 타이틀전 경력자 사쿠라이 하야토(44), 2000년대 라이트급 최강자 고미 다카노리(41) 등이 코치로 출연하여 일본에서 큰 관심을 받았다.

윤창민은 3월 31일 원챔피언십 데뷔전에서 경기 시작 4분 16초 만에 리어네이키드초크로 발라 셰티(36)를 제압했다. 추성훈은 대회가 열린 일본 도쿄 국기관의 귀빈석에서 제자의 승리를 응원했다. 이번 상하이대회에는 추성훈도 참가한다. 웰터급 타이틀전을 경험한 아길란 타니(24·말레이시아)를 상대로 원챔피언십 계약 후 첫 경기를 치른다.

 

상하이 이벤트 경기 순서는 윤창민이 먼저, 추성훈이 나중이다. 제자 윤창민이 2연승을 거둔 후 스승 추성훈의 원챔피언십 데뷔전 승리를 응원으로 뒷받침할 수 있다면 최상의 결과다.

 

ymin@sportsworldi.com 사진=ONE Championship 제공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