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상진, 아내 김소영 입덧에 대한 스토리 공개

[스포츠월드=김재원 기자] 방송인 오상진이 아내 김소영의 입덧에 대한 이야기를 털어놓는다. 

 

 오는 20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되는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에는 연예계 대표 잉꼬부부 오상진, 김소영 부부가 함께 출연한다고 전해져 화제를 모으고 있다.

 

 최근 진행된 촬영에서는 임신 5개월 차인 김소영과 그의 남편 오상진이 함께 옥탑방을 찾아왔다. 이날 방들이 음식을 소개하던 오상진은 “김소영이 입덧이 심하다.”며 아내에 입덧에 대해 입을 열었다. 이어 그는 “아내가 쌀 냄새에 민감해졌다. 그래서 나는 몰래 밥을 먹는다. 하지만 이내 들켜 혼났다”며 고충을 토로했고 정형돈은 “내 아내도 임신 했을 때 쌀 냄새를 싫어했다” 경험담을 털어놓으며 오상진의 이야기에 공감했다.

 

 특히 김소영은 입덧 때문에 평소 입맛까지 180도 변했다고 설명했는데 “임신 전에는 안 좋아하던 패스트푸드를 갑자기 먹기 시작했다”는 것. 이어 오상진은 김소영을 “정크 푸드 마니아”라고 칭하며 모두를 폭소케 했는데 이를 듣던 정형돈은 “저희 아내도 임신 후 안 먹던 햄버거만 먹더라”고 다시 한 번 공감하며 자신의 경험에 빗대어 “셜록이가 딸이 아니냐?”고 추측하기도 했다.

 

 임신 5개월 차 예비 엄마, 아빠 오상진&김소영 부부의 입덧 극복기는 오는 20일 월요일 오후 8시 55분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 공개된다.

 

jkim@sportsworldi.com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