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현장] 트로트 괴물 신인의 탄생… 엄소영, ‘미스트롯’ 열풍 잇는다

 

[스포츠월드=윤기백 기자] 비주얼, 가창력 그리고 끼와 흥을 두루 갖춘 트로트 괴물 신예가 등장했다. '미스트롯'으로 시작된 트로트 열풍을 이어갈, 신인 트로트 가수 엄소영이 당찬 출사표를 던졌다.

 

엄소영이 16일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호텔 그랜드볼룸에서 데뷔앨범 '좋니 좋아'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수백명의 관객이 그녀의 데뷔 신고식을 지켜본 가운데, 이날 엄소영은 타이틀곡 '좋니 좋아'를 비롯해 공동 타이틀곡 '끙끙끙', '잘살아요' 등 3곡을 라이브로 선보였다. 특색있는 음색과 탄탄한 가창력 그리고 화려한 무대매너를 선보인 엄소영은 출중한 입담까지 뽐내며 대한민국 트로트계를 이끌어 나가겠다는 당찬 포부도 함께 밝혔다.

 

먼저 엄소영은 "원래는 대중가요를 하고 싶었다. 처음엔 트로트에 대한 관심이 아예 없었는데, 주변 지인의 권유로 트로트에 발을 들이다보니 이렇게 정식으로 데뷔하게 됐다"고 운을 떼며 "트로트가 내 운명이라면 직접 부딪히고 도전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마치 운명처럼 트로트의 길을 걷게 됐다"고 트로트를 시작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TV조선 '미스트롯' 이후 트로트 열풍이 대한민국을 삼켰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엄소영은 "‘미스트롯’ 덕분에 트로트 열풍이 무척이나 뜨겁다. 이제는 트로트가 남녀노소 다양한 연령층의 관심과 사랑을 받는 ‘국민 장르’로 자리매김했다"며 "트로트의 가장 큰 매력은 ‘흥’이라고 생각한다. 대중가요에서 느끼지 못하는 흥과 에너지가 바로 트로트의 매력"이라고 설명했다. 

 

 

롤모델을 묻자, 엄소영은 1초도 주저하지 않고 장윤정을 꼽았다. 엄소영은 "트로트계에 훌륭한 선배님들이 참 많다. 롤모델을 꼽으라면 이 시대 최고의 트로트 가수인 장윤정 선배님을 꼽고 싶다"며 "장윤정 선배님 특유의 '들었다 놨다'하는 간질간질한 포인트가 있다. 그점을 닮고 싶다"고 했다. 이어 엄소영은 "내 무기는 간들어지는 콧소리다. 콧소리로 간들어지는 창법을 이용해서 대중의 마음을 살랑살랑 녹이고 싶다"며 "'미스트롯'으로 실력자가 많이 나온 만큼, 나도  뒤쳐지지 않도록 열심히 공부하고 연구해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고 싶다. 열심히 노력할테니 예쁘게 봐주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끝으로 엄소영은 듣고 싶은 수식어로 '편한 동네주민'을 언급했다. 엄소영은 "‘국민 여동생’이란 수식어가 끌리지만, 내가 건들이면 안 될 영역인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며 "편한 동네주민 정도면 좋을 것 같다. 비주얼 자체도 다가가기 쉽게 생기지 않았나. 친근감 있는 동네주민이란 수식어로 불렸으면 한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미스트롯' 열풍을 이어갈 트로트 괴물 신인 엄소영의 다음 행보가 매우 기대되는 순간이었다.

 

한편, 엄소영은 동덕여대 실용음악과 출신이다. 와이콘엔터테인먼트가 발굴한 첫 트로트 가수로, 지난달 23일 데뷔앨범 '좋니 좋아'를 발표했다. '좋니 좋아'는 레트로 감성과 트렌디한 감성을 모두 담아낸 곡으로, 모든 연령대가 즐겨들을 수 있는 점이 곡이다. 때로는 웃음을, 때로는 위로를 선사하며 대중의 마음을 어루만져 준다는 계획이다.

 

giback@sportsworldi.com

사진=김용학 기자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