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소영 "내 무기는 간들어지는 콧소리… 대중 마음 녹이고파"

[스포츠월드=윤기백 기자] 신인 트로트 가수 엄소영이 자신의 주무기로 ‘간들어지는 콧소리’를 꼽았다.

 

엄소영은 16일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호텔 그랜드볼룸에서 데뷔앨범 '좋니 좋아'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이날 엄소영은 타이틀곡 '좋니 좋아'를 비롯해 공동 타이틀곡 '끙끙끙', '잘살아요' 등 3곡을 불렀다. 특색있는 음색과 탄탄한 가창력 그리고 화려한 무대매너를 선보인 엄소영은 트로트계 대형 신인 탄생을 예고했다.

 

이날 엄소영은 "‘미스트롯’ 이후 트로트 열풍이 뜨겁다"고 운을 떼며 "훌륭한 실력자분이 많이 나오셔서 잘해야겠다는 부담감이 크다. 트로트에 대해 많이 공부하고 연구하고 싶고,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하겠다. 대중께서 예쁘게 봐주셨으면 한다"고 했다. 이어 엄소영만의 무기는 무엇이냐는 질문에 "간들어지는 콧소리"라고 밝히며 "콧소리로 간들어지는 창법을 이용해서 대중의 마음을 살랑살랑 녹이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엄소영은 동덕여대 실용음악과 출신이다. 와이콘엔터테인먼트가 발굴한 첫 트로트 가수로, 지난달 23일 데뷔앨범 '좋니 좋아'를 발표했다. '좋니 좋아'는 레트로 감성과 트렌디한 감성을 모두 담아낸 곡으로, 모든 연령대가 즐겨들을 수 있는 점이 곡이다. 때로는 웃음을, 때로는 위로를 선사하며 대중의 마음을 어루만져 준다는 계획이다.

 

giback@sportsworldi.com

 

사진=김용학 기자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