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 살인' 유승현 사건 현장서 피묻은 골프채 발견 "술병으로 때리진 않아...죽을 줄 몰랐다"

 

아내를 무차별 폭행한 뒤 살인까지 저지른 유승현(55·사진) 전 경기 김포시의회 의장과 관련해 사건 현장에서 피 묻은 골프채가 발견돼 살인도구로 추정되고 있다.

 

16일 김포경찰서는 유 전 의장이 전날 오후 4시57분쯤 김포시 양촌읍 자택에서 음주 상태로 아내인 B(53)씨를 주먹과 골프채로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사건 당시 “아내가 정신을 잃었다. 숨을 안쉬는 것 같다”는 유 전 의장의 신고를 받고, 구급대원이 출동했을 때 B씨는 이미 심정지 상태였다. 

 

현장에서는 피묻은 골프채와 술병이 발견됐다.

 

숨진 B씨는 온몸에 멍과 더불어 얼굴과 발등에는 일부 자상(예리한 물체에 찔려서 생긴 창상)도 발견돼 큰 충격을 주고 있다.   

 

유 전 의장은 경찰 조사에서 “술을 마시며 대화를 했다”며 “그러다 말다툼 도중 홧김에 아내를 때려 숨지게 했다”고 범행 사실을 시인했다.

 

이어 “주먹과 발 등을 썼지만 술병으로 때리지는 않았다”며 “우발적으로 이렇게 됐는데, 이런 결과까지 발생할 줄 몰랐다”라고도 진술했다.

 

이와 관련해 경찰은 “유 전 의장이 골프채로 B씨의 머리를 때렸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조사 중”이라고 전했다.

 

앞서 유 전 의장은 2012∼14년 5대 김포시의회 의장을 지냈으며, 2015∼17 더불어민주당 환경특별위원회 부위원장을 맡았다. 2017년부터는 김포복지재단 이사장직을 맡고 있다.

 

신우진 온라인 뉴스 기자 ace5@segye.com
사진=연합뉴스 영상 갈무리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