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영 친구’ 로이킴, 美 조지타운대 예정대로 졸업

[스포츠월드=윤기백 기자] ‘정준영 단톡방’ 멤버이자 음란물 유포 혐의로 입건된 로이킴이 예정대로 미국 조지타운대를 졸업한다.

 

로이킴은 16일(현지시각) 조지타운대를 졸업하지만 졸업식에는 참석하지 않는다. 로이킴은 조지타운대에서 경영학을 전공했다. 로이킴 소속사 스톤뮤직엔터테인먼트 측은 스포츠월드에 “현재 로이킴은 반성하는 마음으로 한국에 머물고 있다. 졸업식 참석을 하지 않는 게 맞다”며 “다만 로이킴은 재학 중 학교생활에 매우 충실했고 이번 학기 역시 최선을 다했다. 졸업 여부에 관한 것은 학교 측의 결정”이라고 밝혔다.

 

조지타운대는 성적 위법 행위를 금하는 엄격한 교칙을 갖고 있다. 이 교칙은 성적 위법을 저질렀을 경우 학생에게 퇴학 등 무거운 징계를 내릴 수 있게 돼 있다. 하지만 학교 측은 로이킴을 징계하는 대신 예정대로 졸업장을 주기로 했다. 한국 경찰의 처벌이 결정되지 않았다는 게 주효했던 것으로 보인다. 또 동종의 전과가 없고, 경찰 조사에서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깊이 뉘우치고 있는 점도 감안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로이킴은 승리, 최종훈, 정준영, 이종현 등이 함께한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서 불법 음란물을 공유, 유포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졸업을 위해 미국에 머무르고 있던 로이킴은 지난달 귀국해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 조사를 받았다.

 

giback@sportsworldi.com

 

사진=세계일보DB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