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 프리즈너’ 남궁민, 명품 연기 돋보였다 [TV핫스팟]

[스포츠월드=김재원 기자] 배우 남궁민이 갓궁민표 다크 히어로 캐릭터를 탄생 시켰다.

 

배우들의 열연은 물론, 반전의 반전을 거듭하는 긴장감 넘치는 전개로 수목극 왕자를 굳건히 지키며 지난 15일 방송을 끝으로 인기리 종영한 KBS2 수목드라마 ‘닥터 프리즈너’. 극 중 억울한 사건에 휘말려 인생이 송두리째 바뀐 천재 외과의 나이제 역을 맡은 남궁민은 명품 연기를 바탕으로 인생작 갱신은 물론, 흥행수표임을 다시 한번 입증한 것.

 

15일 방송에는 나이제(남궁민 분)과 이재준(최원영 분)과의 운명을 건 최후의 결전이 펼쳐졌다. 앞서 승리를 만끽하고 있던 이재준에게 나이제는 “다른 방법으로 잡으려고 왔다”며 제 발로 찾아왔던 터.

 

나이제는 이재준을 잡기 위해 자신의 목숨까지 걸었다. 특유의 언변으로 깐족거림은 물론, 주사를 놓는 등 이재준을 현행범으로 체포하기 위해 자극하기 시작한 것. 이어, 나이제는 계획대로 이재준의 칼에 찔렸고, 이재준은 형행범으로 체포됐다.

 

의사로서의 사명감이 남달랐던 나이제에게 병을 만드는 의사란 조금은 버거웠을까? 치료를 받는 동안 나이제는 가족들과 행복하게 지냈던 과거를 회상, 극 중 가장 환한 웃음을 지어 보여 보는 이들의 마음을 아리게 만들었다. 특히, 한순간에 사라진 가족을 애타게 찾으며 울부짖는 그의 모습은 가슴 한 켠에 자리 잡고 있었을 다크 히어로라는 책임감이 얼마나 그를 짓누르고 있었는가를 가늠케 하기도.

 

숨 막히던 싸움의 끝은 나이제의 승리였다. 교도소에 수감됐던 동안 이재준의 헌팅턴 병 발현을 돕는가 하면, 그동안 이재준이 벌인 악행의 증거와 의식이 돌아온 이재환(박은석 분)을 증인으로 세우며 이재준을 몰아넣기에 성공한 것. 결국 이재준은 친족 살인 미수로 긴급 체포되는 모습으로 안방극장에 통쾌함을 안겼다.

 

이처럼 남궁민은 냉정한 카리스마부터 가슴 따듯한 인간적인 면모까지 갖춘 입체적인 다크 히어로 캐릭터를 특유의 완급 조절 연기로 완벽하게 소화해 인생 캐릭터를 얻었다는 평. 또한, 칼에 찔려 고통스러워하는 모습부터 능청스러움, 가족을 향한 가슴 뭉클한 모습 등 상황에 따라 변화하는 남궁민의 대사 톤과 눈빛, 디테일한 표현력은 극의 몰입도를 극대화하기 충분했다.

 

게다가 악에는 악으로 대응한 그는 때로는 냉철하게, 때로는 천연덕스럽게 캐릭터의 모습을 표현했다면, 다른 한편으론 다크 히어로가 될 수밖에 없던 그의 안타까운 사연을 섬세하게 담아내며 시청자들에게 깊은 여운을 남기기도.

 

믿고 보는 배우로 등극 후에도 끊임없는 노력으로 매번 인생작, 인생 캐릭터를 새롭게 갱신 중인 남궁민. 그가 앞으로 어떤 드라마에서 어떤 역할로 우리 곁을 찾아올지 기대가 모인다.

 

16일 밤 10시에는 배우들과 제작진의 인터뷰, 미공개 메이킹 영상 등 촬영 뒷이야기가 담긴 ‘굿바이 닥터 프리즈너’가 방영된다.

 

jkim@sportsworldi.com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