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포커스] 한용덕 한화 감독 “나부터 조급했다”

[스포츠월드=대전 권영준 기자] “나부터 조급해진 것 같다. 선수들을 더 믿으려고 한다.”

 

지난 14일 대전 키움전에 나선 한화는 7회까지 7-2로 앞서며 승기를 잡았다. 한용덕 감독은 8회 불펜 투수 박상원을 마운드에 올렸다. 그런데 박상원은 선두 타자 서건창에게 좌익수 방면 2루타를 맞았고, 이어 곧바로 김하성에게 우중간 적시타를 허용하며 1실점을 했다. 무사 주자 1루의 상황이었다. 그리고 상대는 KBO리그 통산 4번의 홈런왕에 빛나는 4번 박병호였다. 그리고 그 뒤에는 ‘키움의 복덩어리’ 샌즈가 기다리고 있었다.

 

사실 박병호의 한 방이 터지면 턱밑까지 쫓길 수 있는 상황이었다. 한용덕 감독 입장에서는 앞선 원정에서 2연패를 한 시점이었기에 승리가 절실했다. 또한 팀에는 확실한 마무리 투수 좌완 정우람이 버티고 있었다. 충분히 정우람을 마운드에 올릴 수 있는 상황이었다.

 

그러나 한용덕 감독은 투수 교체 없이 박상원으로 밀고 나갔다. 박상원은 박병호를 3루 땅볼, 샌즈를 투수 땅볼로 잡아내며 한숨을 돌렸다. 이어 임병욱에게 몸에 맞는 공을 줬지만, 장영석을 2루 땅볼로 잡아내며 이닝을 마무리했다.

 

결과적이지만, 정우람을 조기 등판하지 않으면서 정상적인 투수 운용을 할 수 있었다. 여기에 박상원에게도 자신감이 붙을 수 있는 상황을 만들었다. 6연전의 시작을 알리는 경기였기 때문에 이 부분은 중요하다.

 

한용덕 감독은 15일 대전 키움전을 앞두고 “흐름이나 타자의 유형 상 박상원이 박병호와 충분히 대결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 이겨낼 것이라고 믿었다. 그래서 정우람으로 교체하지 않고 그대로 진행했다”고 복기했다.

 

선발 김민우도 마찬가지다. 김민우는 이날 선발로 등판해 5⅔이닝 동안 2실점으로 호투하며 시즌 첫 승리를 챙겼다. 다만 ⅓이닝만 소화했다면 퀄리티스타트도 가능했다. 한용덕 감독은 “그럴까 생각도 했지만, 그 정도가 딱 맞다고 판단했다. 90개 정도가 김민우에게 맞는 투구”라고 설명하면서도 “민우가 경험이 쌓이고 완급 조절도 가능해지면 투구 수나 이닝도 늘릴 생각”이라고 전했다.

 

한용덕 감독은 “올 시즌 경기를 치르면서 나부터 조급한 모습을 선수들에게 보여주고 있더라”라며 자신을 돌아본 뒤 “선수를 더 믿어야 한다”고 눈빛을 번뜩였다.

 

young0708@sportsworldi.com / 사진=OSEN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