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현장] "해체 아닌 전환기"… EXID, 끝은 또 다른 시작

[스포츠월드=윤기백 기자] "끝은 또 다른 시작."

 

걸그룹 EXID가 전환기 전 마지막 5인 완전체 앨범을 발표한다. '위아래' 이후 역주행의 아이콘으로 주목받으며 대세 걸그룹으로 도약한 EXID. 소속사 계약 문제로 잠시 전환기를 맞게 됐지만, 해체가 아닌 지속가능한 활동을 약속했다는 점에서 EXID의 앞으로 행보를 기대케 한 순간이었다.

 

EXID는 15일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새 미니앨범 'WE'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WE’는 ‘개인보다는 우리’라는 메시지에 집중한 앨범이다. 당초 지난 2017년 11월 발매한 앨범 ‘풀문(FULL MOON)’에서 보여준 멤버 각자의 솔로곡의 연장선으로 기획됐지만 ‘우리’라는 주제를 통해 전달하고자 하는 메시지를 위해 단체곡으로 새롭게 기획했다.

 

EXID는 이번 앨범을 통해 앞서 EXID 특유의 흥행 공식으로 이어지던 음악 구성을 과감히 탈피하며 새로운 변화를 시도했다. 호소력 짙은 보이스가 바탕이 되던 곡의 흐름에서 벗어나 드랍(DROP)을 통해 한층 세련된 변화를 시도해 기대감을 높였다.

 

먼저 솔지는 전환기 전 마지막 앨범이란 점에 대해 "이 순간이 너무 소중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멤버들끼리 이야기를 많이 나눴고, 좋은 마음으로 열심히 준비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하니는 "너무 소중한 앨범이 될 것 같더라. 지금 무대에 선 이 순간도 소중하고, 그래서인지 더욱 뜻깊은 앨범으로 기억될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컴백 직전 인대가 파열된 LE는 무대에서 퍼포먼스를 함께 하지 못해 아쉬움이 커보였다. LE는 "인대파열이 돼서 춤을 함께 추지 못했다"며 "굉장히 아쉽고 안타까운 마음뿐이다. 이번 춤이 강도가 꽤 있는데, 열심히 연습한 만큼 멋진 퍼포먼스를 보여드리고 싶은 마음"이라고 전했다. 오랜만에 완전체 활동에 나서는 솔지는 "너무 설레는 순간이다. 떨리기도 하지만 기분이 무척 좋다"고 웃어 보였고, 정화는 "무대에 서야 비로소 컴백했다는 생각이 들더라. 이번 활동도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이번 앨범에는 타이틀곡 ‘ME&YOU’를 포함해 총 7곡이 담겼다. 멤버 LE가 전곡에 참여해 다시 한번 음악적 실력을 입증했다. 타이틀곡 ‘ME&YOU’는 서정적 멜로디로 시작해 카리스마 넘치는 반전이 돋보이는 뭄바톤 장르의 곡으로 헤어지는 연인에게 더 이상 우리가 아닌 남임을 선언하는 가사를 EXID 특유의 강한 어투로 표현해 인상적인 조화를 이룬다.

 

LE는 "타이틀곡 'ME&YOU'는 뭄바톤 장르의 곡이다. 그동안 보여드린 EXID의 노래들과 살짝 다른 느낌의 곡"이라고 설명하며 "연인에게 더이상 '우리'는 없다. 너는 너고, 나는 나라는 의미를 담았다. 그동안 EXID 노래들은 직설적인 가사가 특징인데, 이번 곡에서도 그런 느낌을 그대로 이어갔다"고 전했다. 

 

이어서 정화는 "신곡 'ME&YOU'를 처음 들으면 많이 놀랄거라 생각한다. 한번도 보여드리지 않은 색깔이기 때문"이라고 밝히며 "퍼포먼스도 기존 곡에 비해 굉장히 파워풀하다. EXID는 항상 각 멤버의 개성을 살린 무대를 추구했는데, 이번 곡에서는 칼군무도 있고 댄스브레이크 파트도 있다. 그런 점을 집중적으로 봐주시면 좋겠다"고 관전포인트를 설명했다.

 

특히 이번 앨범 수록곡 중 ‘위 아..’는 EXID가 직접 팬들에게 전하는 팬송으로 ‘우리’라는 주제를 멤버들 각자의 생각을 담아 표현했다. 전환기를 앞두고 완전체 컴백을 기다릴 팬들을 위해 EXID 멤버들이 각자의 파트를 직접 작사하며 팬들과 함께한 시간과 고마움, 미안함을 표현했다. 멤버들이 녹음 중 수차례 눈물을 흘리며 녹음이 중단되기도 했던 것으로 알려져 눈길을 끌었다.

 

하니는 “멤버들 모두 작사에 참여한 곡이다. LE 언니가 직접 가사를 쓰자고 제안해서 성사됐다”며 “어떤 이야기를 담고 싶은지 생각을 정리하면서 가사를 썼다. 가사를 쓰면서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고 작업 당시를 떠올렸다. 그러자 정화는 “녹음실에서 운 멤버는 따로 있다. 바로 솔지언니”라며 “녹음하다가 울어서 작업을 중단한 적이 있다”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에 대해 솔지는 “눈물이 너무 나올 땐 눈을 틀어막지 않나. 옷에 스며들게 눈물을 막았었던 기억이 있다”며 “이 노래엔 EXID 다섯 멤버의 이야기가 담겨있어 뭉클하다. 슬픔도 슬픔이지만, 짠함으로 다가왔다”고 녹음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브릿지 파트에서 멜로디도 슬펐고, 멤버들의 노래를 듣다보니 감정에 젖어들기도 했다. 우리 이야기다보니 저절로 눈물이 났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그러자 LE는 “솔지언니 파트가 감정이 고조된다”며 “멤버들의 마음이 담겨있는 곡”이라고 남다른 의미를 부여했다.

 

EXID의 이번 활동을 수식하는 '전환기'에 대한 질문도 쏟아졌다. 먼저 LE가 "이 부분에 대해 멤버들과 이야기를 많이 나눴다. 서로를 이해하고 사랑하고 인정하기 때문에, 여러 상황 속에서 활동을 이어가기 위해 아직도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고 설명하자, 정화는 "재계약을 안한 이유는 추후 설명할 것"이라는 의미심장한 한마디를 던졌다.

 

EXID가 해체되는 것이냐는 질문에 솔지는 "해체는 아니다. EXID를 계속 이어가고 싶은 마음이 크다"고 강조하며 "재계약을 안하는 멤버가 있기에 해체냐는 말이 나오고 있지만, 우리는 팀을 해체할 생각이 전혀 없다. EXID를 계속 이어갈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화와 혜린도 EXID가 해체가 아님을 분명히 했다. 정화는 "팬들께서 걱정을 많이 하더라. 일단 앨범을 갖고 컴백했다는 것에 의의를 두고, 즐거운 추억을 쌓았으면 한다"고 강조했고, 혜린은 "해체와 탈퇴는 초점이 아니다. 이번 활동이 EXID의 끝이 아니다"라고 말해 향후 행보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giback@sportsworldi.com

 

사진=김두홍 기자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