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이슈] 윤지성, 워너원 출신 첫 입대… "잠시만 안녕"

[스포츠월드=윤기백 기자] 그룹 워너원의 맏형 윤지성이 현역으로 입대한다.

 

윤지성은 14일 강원도에 위치한 신병교육대에 입소, 기초군사훈련을 받은 뒤 현역으로 병역 의무를 이행한다. 앞서 윤지성은 “올해 이별을 많이 겪게 하는 것 같아서 그게 무엇보다 많이 미안하다”며 “건강하게 조심히 잘 다녀오겠다. 하고 싶은 말이 굉장히 많지만 내가 많이 고맙고, 항상 미안하다는 거 잊지 않았으면 한다”고 팬들에게 먼저 입대 소식을 알린 바 있다. 워너원 출신 멤버 중에서 가장 먼저 입대하게 된 윤지성은 아쉬워하는 팬들을 위해 깜짝 신곡으로 위로를 전할 예정이다.

 

윤지성은 입대에 앞서 공식 SNS를 통해 신곡 발매 소식을 전하는 서프라이즈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 속 윤지성은 팬들에게 안부를 전하며 “제가 밥알들(팬덤명)을 두고 그냥 가겠습니까? 바로 19일 깜짝 음원을 발표하게 됐습니다”고 밝혔다.

19일 발매되는 윤지성의 신곡 ‘동,화(冬,花)’는 윤지성이 입대 후 발표되는 노래로, 글자 그대로 ‘겨울꽃’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이는 윤지성에게 있어 남다른 의미를 갖는다.

 

윤지성은 엠넷 ‘프로듀스101’ 시즌2에 출연하기에 앞서 본인의 SNS에 ‘넌 겨울 산에 던져도 꽃을 피울 사람이다’, ‘나도 내가 겨울 산에 던져놔도 피울 꽃인 줄 알았는데 아니었나봐’라고 적으며 끝이 없는 연습생 생활의 불안함을 토로한 바 있다. 그런 윤지성은 ‘프로듀스101’ 시즌2 최종 순위 8위를 기록하며 그룹 워너원으로 데뷔하는 기쁨을 맛봤고, 이후 ‘힘들 때 보면 기운 날 것 같은 한마디를 적어달라’는 팬의 요청에 ‘내 겨울 산에도 꽃이 폈어. 너도 필 거야’라고 진심 어린 위로의 말을 전해 훈훈함을 자아낸 바 있다.

기나긴 겨울 끝에 마침내 환한 꽃을 피운 윤지성은 신곡 ‘동,화’를 통해 팬들에게 하고 싶었던 말을 노래로 전한다. 윤지성은 “밥알들 생각하면서 제가 한 자 한 자 꾹꾹 눌러 담아 글을 썼다. 우리 밥알들에게 하고 싶었던 말들을 적은 노래가 될 것 같다”고 했다.

 

‘동,화’가 특별한 또 하나의 이유는 가수 커피소년이 작곡에 참여했다는 점이다. 윤지성은 “연습생 때부터 즐겨들었던 커피소년 선배께서 너무 감사하게도 노래를 선물해 주셨다. 제가 연습생 때부터 위로받았던 그런 감정들을 이제는 밥알분들에게 돌려드릴 수 있는 기회가 된 것 같아서 너무 영광이고, 기쁘게 생각하고 있다”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giback@sportsworldi.com

 

사진=LM엔터테인먼트 제공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