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이슈] 무심코 던진 한마디에… 블랙핑크 제니·정용국 ‘때아닌 논란’

[스포츠월드=윤기백 기자] 개그맨 정용국이 블랙핑크 제니 매니저의 불법주차를 언급했다 뭇매를 맞았다. 

 

정용국은 6일 방송된 SBS 파워FM '배성재의 텐'에 출연해 근황을 공개했다. 이날 방송에서 정용국은 자신이 운영하던 곱창집에서 있었던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정용국은 "우리 가게 앞에 밤 11시쯤 검정색 밴이 섰다. 발렛하는 분이 오셔서 '여기에 차를 세우면 딱지를 끊을 수 있다'고 경고했지만, 매니저로 보이는 사람이 나오더니 '여기 세워놓고 딱지 끊어도 된다'고 말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코디 두 분, 매니저 두 분 정도 총 네 분이 내렸고, 7인이 올테니 자리를 세팅해달라고 하더라. 음식이 조리돼 나올 수는 없냐고 물어봤는데 그 순간 연예인임을 직감했다"고 말했다. 이후 등장한 사람은 걸그룹 블랙핑크 제니였다. 정용국은 "저 분은 저래도 된다"고 말하며 웃음으로 상황을 수습하려 했다.

 

하지만 정용국의 의도대로 상황은 웃음으로 승화되지 못했다. 정용국이 언급한 내용이 알려지자 블랙핑크 제니에게 비난의 화살이 쏠렸고, 이후 제니는 직접 불법주차를 한 것도 아닌데 때아닌 비난 여론에 휩싸여야 했다. 반대로 정용국도 맹비난을 받았다. 블랙핑크 매니저의 행동이 정당화될 것은 아니지만, 굳이 제니의 실명을 거론했어야 했느냐는 것이다.

 

사태가 겉잡을 수 없이 확산되자 결국 정용국은 고개를 숙였다. 정용국은 "방송 중 내용으로 인해 본의 아니게 피해를 보셨다면 죄송한 마음이다. 특정인을 비방하기 위한 의도는 아니었다. 다시 한 번 사과 드린다"고 블랙핑크 제니와 팬들에게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무심코 던진 한마디에 때아닌 논란에 휩싸인 블랙핑크 제니와 정용국. 조금만 신중했더라면 가볍게 웃어 넘길 수 있는 에피소드가 되지 않았을까.

 

giback@sportsworldi.com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