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톡톡] ‘반전 배우’ 이광수 “내 곁에 사람들… 얼마나 고마운 사람인지 느껴야죠”

[스포츠월드=김대한 기자] 이광수는 ‘반전 배우’다. SBS 예능 ‘런닝맨’ 속 장난스러운 모습이 익숙하지만, 실제 이광수는 차분하고 단정하다. 진중한 성격을 바탕으로 다작에 도전하고 싶다고 밝힌 이광수는 내달 1일 개봉을 앞둔 ‘나의 특별한 형제’를 보고 자신을 이전 모습과는 다른 모습으로 대중이 봐줬으면 하는 작은 욕심도 은연히 내비쳤다.

 

‘나의 특별한 형제’는 머리 좀 쓰는 형 세하(신하균)와 몸 좀 쓰는 동생 동구(이광수)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 피 한 방울 섞이지 않았지만 20년 동안 한 몸처럼 살아온 두 남자의 우정을 그린 휴먼 코미디다.

 

이광수는 세하 없이는 아무것도 못 하지만 365일 형의 곁을 지키는 동생 동구 역으로 분했다. 지적 장애인 캐릭터를 맡은 이광수는 자칫 과장되게 연기하면 희화화될 수 있는 점을 항상 경계하며 연기했다. 동구를 웃음 소재로 전락시키는 것을 격렬히 거부하고, 매 장면 정직하게 연기해 몰입도를 높였다.

 

이광수는 이번 작품에 참여하게 된 계기에 대해 따뜻한 영화에 대한 향수가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우선 시나리오를 굉장히 좋게 봤다. 근래에 이런 따스한 영화가 많지 않았다고 느꼈다. 그래서 이번에 아니면 언제 이런 영화가 다시 만들어질지 모른다는 생각에 도전했다”라며 “또 개인적으로 (신)하균이 형을 정말 좋아하고 존경해서 같이 하기로 마음먹었다”고 말했다.

 

출연을 결정할 때 이광수가 갖고 있던 가장 큰 고민은 동구 캐릭터가 희화화되는 것에 대한 걱정이었다. 이광수는 “예능 프로그램 속 내 이미지를 나도 잘 안다. 이런 내가 장애가 있는 역할을 했을 때 혹시 나에 대한 선입견 때문에 동구가 희화화되지는 않을까 걱정했었다”고 운을 떼며 “영화의 피해를 줄 것 같아서 조심스러웠지만, 이렇게 고민만 하다보면 점점 할 수 있는 역할이 줄어들 거 같았다. 걱정은 됐지만, 해보자고 마음먹었다”고 속 깊은 생각을 내비쳤다.

 

깊은 고민 끝에 동구를 맡은 이광수는 철저하게 준비했다. 그는 “(동구는) 수영을 잘 해야 했었다. 감독님에게도 수영을 좋아한다고 말은 했지만, 사실 그 당시는 수영을 잘하지 못했던 때라 철저하게 준비했다”라며 “4달 정도 (이)솜이랑 같이 준비를 했다. 감독님 역시 몸이 좋았으면 좋겠다고 주문하셔서 몸을 만들었고, 연기적으로는 표정과 행동 등 모든 면에서 계산적으로 준비했다”고 밝혔다.

 

이광수의 주변인들은 입을 모아 그를 칭찬한다. 주로 이광수를 따라다니는 수식어는 ‘착하다’, ‘속 깊다’, ‘진지하다’이다. 그는 “주변에서 나를 착하게 만든다. (신)하균이 형도 그렇고 주변에서 저를 ‘착하다’, ‘예의가 바르다’고 해주니 저절로 착한 마음이 생긴 것 같다”며 “이렇게 행동을 하는 게 불편하지 않고 좋다. 물론 (유)재석이 형처럼 바른 사람은 아니지만, 나름 착하게 살려고 노력한다”고 했다.

 

아이러니하게 ‘착한’ 이광수가 향후 도전해보고 싶은 캐릭터는 ‘악역’이다. 이광수는 “악역을 해보고 싶다. 현실에서 그렇게 살 수 없으니 지금 보이는 이미지와 다른 모습을 표현해보고 싶다”라며 “주로 착한 역할이 많이 들어온다. 악역 배역에 대한 갈증까지는 아니더라도 안 해본 것들을 많이 도전해보고 싶다”고 힘주어 말했다.

 

끝으로 이광수는 “이 영화는 주변 사람들을 생각하게 하는 영화다. 그저 세하와 동구의 이야기처럼 보이지만, 이 둘은 피가 섞이지 않은 가족이다. 피가 섞이지 않았음에도 서로를 생각하는 마음이 감동적”이라며 “이 영화를 통해 주변 사람들과 함께 살아간다는 것이 얼마나 고마운 일인지 느꼈으면 좋겠다”고 했다. 

 

kimkorea@sportsworldi.com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