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이슈] 박유천, 커지는 의혹… 정정보도 청구 등 적극적인 대응

[스포츠월드=김대한 기자] 마약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이 여러가지 의혹을 제기하는 언론보도에 대해 적극적인 대응을 펼치고 있다.

 

박유천 측 변호인은 지난 18일 MBC ‘뉴스테스크’의 잇따른 의혹보도들에 대해 “조사 중인 상황에 대해 계속 특정 언론 보도가 나오는 것은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이어 “경찰이 수사 과정에서 단 한 번도 질문하지 않은 내용”이라며 “조사과정에서 묻지도 않는 내용을 경찰이 집중 추궁했다고 보도한 것 자체가 명백한 허위보도”라고 지적했다.

 

또 마약 검사를 피하기 위한 제모 및 손등의 상처 등 다수의 언론이 제기한 의혹에 대해서도 박유천 측은 “이는 수개월 전에 다친 손으로 손등뿐 아니라 새끼손가락에도 같이 다친 상처가 있다”라며 “보도 경위에 문제가 있으며 MBC의 허위사실 보도에 대해 정정 보도를 청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유천 측은 지난 17일 MBC ‘뉴스데스크’ 보도에도 적극 대응한 바 있다. 당시 ‘뉴스데스크’는 “박유천이 마약을 실제로 구입하는 정황이 담긴 CCTV영상을 경찰이 확보한 것으로 확인됐고, ‘던지기’ 수법으로 마약을 구입한 혐의가 있다는 게 경찰의 판단”이라고 보도했다. 

 

던지기 수법이란 마약 구매자가 돈을 입금하면 판매자가 제 3의 장소에 마약을 숨기고 이를 직접 가져가게 하는 비밀 거래 방식이다.

 

이에 대해서도 박유천 측은 “CCTV 사진에 대해 박유천도 설명이 가능한 내용이다”고 해명하며 적극적인 대응을 보였다.

 

앞서 박유천은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이자 ‘인플루언서’ 황하나에게 함께 마약을 투약하고 권유한 연예인으로 지목받았다. 이후 박유천은 지난 10일 기자회견을 열고 “결단코 마약을 한 적이 없다”고 설명했다. 또 “다시 연기하고 활동하기 위해 하루하루 채찍질해가면서 고통을 견디며 노력하고 있다”고 복귀 의지도 밝혔다. 이후 권창범 변호사를 자신의 법률 대리인으로 선임, 쏟아지는 의혹에 정정보도를 청구하는 등 적극적으로 해명하고 있다

 

한편 경찰은 박유천과 황하나가 엇갈린 주장을 펼치고 있어 대질 조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kimkorea@sportsworldi.com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