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이슈] 에디킴, ‘정준영 카톡방’엔 있었으나 범법행위는 없었다?

[스포츠월드=김재원 기자] 가수 에디킴이 ‘정준영 카톡방’ 멤버로 확인됐으나 범법행위와는 선을 그었다.

 

 5일 에디킴 소속사 미스틱스토리 측은 “3월31일 경찰에 출석해 두 시간 가량 조사를 받았다”며 경찰 소환 사실에 대해 공개했다. 이어 “에디킴은 단톡방에 속해 있었던 것은 사실이나, 몰카 등 불법 영상물을 촬영하거나 유포한 적이 없음이 확인됐다. 다만 온라인상에 떠도는 선정적인 사진 한 장을 올린 사실이 확인되어 조사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앞서 4일 MBC 뉴스데스크에 에디킴은 스마트폰 메신저 카카오톡 단체 채팅방을 통해 성관계 불법 촬영 영상 및 사진을 유포한 혐의를 받는 ‘정준영 카톡방’의 조사 과정과 관련한 보도가 나오면서 뒤늦게 채팅방 멤버로 확인됐다.

 

 하지만 해당 채팅방에 있었다는 것만으로 여론의 분위기는 냉담한 상황이다. 지금까지 승리(전 빅뱅 멤버), 최종훈(전 FT아일랜드 멤버), 용준형(전 하이라이트 멤버) 가수 로이킴, 강인(슈퍼주니어), 정진운(2AM), 이종현(씨엔블루), 모델 이철우 등은 해당 카톡방에서 정준영이 직접 불법 촬영한 성관계 영상을 불법 공유했음에도 오히려 부추기거나 방관한 모습으로 지탄을 받고 있기 때문이다. 

 

jkim@sportsworldi.com

 

다음은 미스틱스토리의 입장문.

 

안녕하세요, 미스틱스토리입니다. 

 

4일 MBC 뉴스데스크 보도에 나온 에디킴 관련 입장을 알려드립니다. 

 

에디킴은 3월 31일 경찰에 출석해 약 두 시간가량 조사를 받았습니다. 

 

에디킴은 단톡방에 속해 있었던 것은 사실이나, 몰카 등 불법 영상물을 촬영하거나 유포한 적이 없음이 확인되었습니다. 다만 온라인상에 떠도는 선정적인 사진 한 장을 올린 사실이 확인되어 조사를 받았습니다. 

에디킴은 사안의 심각성을 엄중히 깨닫고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 심려를 끼쳐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 드립니다.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