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이슈] “힘없는 거 알고 악용”…승리는 뭐가 그렇게 억울할까

[스포츠월드=이혜진 기자] ‘힘이 없다는 걸 알고 악용되지 않았나 싶다.’

 

빅뱅 출신 승리는 일명 ‘버닝썬 게이트’의 핵심 인물이다. 성접대부터 시작해 마약투약, 원정성매매알선, 해외상습도박, 탈세, 경찰유착 등 숱한 의혹들이 쏟아지고 있는 상황. 하지만 정작 본인은 사태의 심각성을 잘 모르고 있는 듯하다. 클럽 버닝썬을 둘러싼 경찰의 조사가 한창인 가운데 승리는 ‘몰랐다’, ‘억울하다’는 입장만 반복하고 있다. 침묵으로 일관하던 초반과는 달리 인터뷰 등을 통해 적극적으로 입을 열고 있지만 그럴수록 여론은 도리어 악화되는 모양새다.

 

도무지 말이 되지 않는 해명들이다. 일례로 승리는 SNS 대화 내용이 공개됐을 때 전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조작된 것”이라고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이후 승리는 “3년 전 어떤 카톡을 보냈는지 기억이 나는가. 정말 기억나지 않았다”고 말을 번복했다. 급기야는 ‘오타’ 주장을 펼치기도 했다. 문제가 된 ‘잘 주는 애들’이라는 표현과 관련해 승리 변호사는 “아마도 나고야 콘서트 후 회식을 하는 중 ‘잘 노는 애들’을 잘못 표현한 것 아닐까 싶다”고 말했다.

 

오히려 의혹을 키우는 해명들도 있었다. 과거 경찰 정복을 입고 촬영한 사진과 관련해 “대여업체로부터 빌린 의상”이라고 했지만, 해당 업체는 경찰제복은 일반인에게 대여하지 않으며, 드라마나 영화 등 촬영에 쓰일 경우 대본과 같은 증빙서류를 제출해야 가능하다고 반박했다. 또 승리는 외국인 투자자에게 성접대 했다는 의심을 사게 한 메시지에 대해 유명 축구 구단주 딸인 킴림이 한국에 들어왔을 때 함께 할 여자를 불러준 적이 있었을 뿐이라고 했지만, 킴림은 클럽에 간 것은 맞지만 지인 외 다른 사람은 없었다고 선을 그었다.

 

더 큰 문제는 스스로에게 ‘피해자 프레임’을 씌우고 있다는 점이다. 승리는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버닝썬 탈세 의혹에 대해 “(만약 사실이라면) 나 또한 주주로서 피해자다. 아무것도 모르고 홍보만 한”이라고 밝혔다.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측에 보낸 문자메시지에선 “이번 일은 범죄로 점화된 범죄라고 생각한다. 개인 휴대폰 정보를 무단으로 유출해 이용했고, 공익제보라고 포장해 여론을 동조시키고, 무명변호사가 본인이 권익위에 제보했다고 인터뷰 하는 모습. 그리고 연예부 기자가 SBS 메인뉴스에 출연해 자료 출처를 밝히지도 않고 본인의 출세를 위해 사실 확인 없이 보도했다. 힘이 없다는 걸 알고 악용되지 않았나 싶다”고 말하고 있었다.

 

승리를 향한 신뢰는 바닥까지 떨어진 지 오래다. 어설픈 해명은 오히려 더 큰 의혹을 불러올 수밖에 없다. 정말 승리가 인기 연예인이었기에 아무 이유 없이 대중의 화살을 맞고 있는 것일까. 오히려 현실을 바로보지 못하고 있는 것은 승리 본인이 아닐까. 대중은 바보가 아니다. 버닝썬 게이트 뒤에 있는 검은 그림자의 실체가 무엇인지 궁금해 하고 있다. 내가 하면 로맨스고 남이 하면 불륜이라더니, 승리의 해명을 듣고 있노라면 어쩐지 이 말이 생각난다.

 

hjlee@sportsworldi.com

 

사진=스포츠월드 DB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