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이슈] “A매치 휴식기에 득점력 보강” 서울·제주 한 목소리

[스포츠월드=서울월드컵 김진엽 기자] “A매치 휴식기에 득점력을 보강하도록 하겠다.”

 

최용수 FC서울 감독과 조성환 제주유나이티드 감독이 한 목소리를 냈다.

 

서울과 제주는 1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3라운드에서 만났다. 결과는 0-0 무승부. 개막 이후 3연승을 노리던 서울은 연승 행진이 좌절됐고, 첫 승을 꾀하던 제주는 무승에 그쳤다. 양 팀은 치열한 공방전을 펼치며 끊임없이 상대 골망을 노렸으나, 마무리가 아쉬웠다.

 

두 팀의 헛심공방은 어느 정도 예상이 가능한 일이었다. 서울은 이날 경기 전까지 2연승을 구가하고 있었다곤 하나, 최전방에서 득점이 터지지 않는다는 문제점을 안고 있었다. 최 감독의 신임을 받는 박주영과 박동진은 아직 골맛을 보지 못했기 때문. 포항스틸러스전서 2-0으로 이겼고 성남FC를 상대로 1-0 승리를 챙겼지만 수비수와 미드필더가 상대 골망을 가른 것이었다.

 

경기력은 좋은 것과 공격수가 골을 마무리해야 하는 건 별개의 문제다. 최 감독도 “어떤 선수든 득점을 할 수 있다는 건 팀 입장에선 긍정적인 것이지만, 전문 골잡이의 득점이 나오지 않는 건 개선해야 할 부분”이라고 꼽았다. 그러면서 “페세치 같은 공격수들이 컨디션을 끌어올리는 단계다. 점점 더 좋아질 것으로 보인다. A매치 휴식기를 통해 보완한다면 득점을 만들 수 있는 상황이 나올 것으로 생각한다”라며 A매치 기간 동안 칼날을 날카롭게 다듬겠다고 다짐했다.

 

제주는 조금 더 우울한 상황이다. 2무 1패를 기록하는 3경기 동안 골이 단 한 골밖에 나오지 않았다. 그것도 미드필더인 이창민의 벼락 중거리 슈팅이었다. 찌아구, 마그노, 아길라르로 이어지는 막강 삼각 편대를 구축하고도 골을 못 넣고 있다. 찬스 상황은 여러 차례 만들지만, 마무리에 실패한다.

 

이에 조 감독은 “득점에 대한 아쉬움이 남는다. 많은 고민이 필요한 때”라며 “다양한 찬스를 살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A매치 휴식기 동안 쉬면서 소통하며 울산전을 잘 준비하겠다. 경기력은 나아지고 있다”라며 2주 뒤 달라질 제주를 예고했다.

 

wlsduq123@sportsworldi.com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