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이슈] ‘남편’ 유인석 경찰조사에도… 박한별은 드라마 출연 ‘강행’

 

[스포츠월드=윤기백 기자] 성매매 알선, 경찰유착 등 혐의로 경찰조사를 받은 유인석 씨가 유리홀딩스 대표직에서 물러났다. 반면 그의 아내 박한별은 드라마 '슬플 때 사랑한다' 하차 요구에도 완주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유인석 씨는 지난 14일 서울지방경찰청에 출석해 다음날 새벽까지 강도 높은 조사를 받았다. 앞서 유인석 씨는 일반임을 주장하며 포토라인에 서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고, 이를 수용해 예정된 시각보다 앞서 경찰서에 도착해 조사에 임했다. 

 

유인석 씨는 배우 박한별의 남편이자 유리홀딩스 대표로 활동했다. 2016년 빅뱅 승리와 공동대표 체제로 투자법인 유리홀딩스를 설립했고, 그와 긴 인연을 이어왔다. 그러던 중 '버닝썬' 사태가 터지면서 마약, 성매매 알선, 경찰유착 등 각종 의혹으로 경찰조사를 받게 됐다. 각종 혐의에 대해 부인했지만, 경찰 측은 '버닝썬' 사태의 중심 인물로 떠오른 만큼 추가 조사를 통해 진실을 밝히겠다는 입장이다. 밤샘 조사를 받은 뒤 15일 유인석 씨는 유리홀딩스 대표직에서 물러났다. 

 

그러한 가운데, 지난 15일 방송된 SBS '8뉴스'에서는 유인석 씨가 문제의 카톡방의 핵심 인물이자 해결사 역할을 한 사실을 보도해 또다른 논란을 야기했다. '8뉴스' 측은 "유인석 씨는 대부분의 시간을 해외에서 보내서 국내에서는 베일에 싸여있다. 그는 동남아 쪽의 재벌들과 밀첩한 관계라고 했다"면서 "단체방에 8명이 있는데, 권력관계 최정점에 유 씨가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경찰과 어디까지 고리 역할을 했는지 파헤쳐야 할 것 같다"고 보도했다.

 

한편, 유인석 씨의 아내인 박한별의 행보도 주목받고 있다. 박한별은 현재 MBC 토요드라마 '슬플 때 사랑한다'에 출연 중인 상황. 남편 유인석 씨가 '버닝썬' 사태의 중심인물로 떠오르면서 그에 따른 시청자들의 하차 요구가 쏟아지고 있다. 하지만 박한별 측은 '본인의 논란이 아닌 남편의 문제'라는 이유로 드라마 출연을 강행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박한별 측은 "하차 없이 남은 부분 모두 잘 마무리할 계획"이라고 공식입장을 밝혔지만, 시청자들은 여전히 보기 불편하다는 반응을 쏟아내고 있다.

 

giback@sportsworldi.com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