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알리미] ‘개콘-과한 나라’ 김준호, 왕에서 도적으로 몰린 사연은?

[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개그맨 김준호가 ‘과한 나라’의 골칫거리로 떠올랐다.

 

매주 일요일 밤 9시 15분에 방송되는 KBS 2TV ‘개그콘서트’(이하 ‘개콘’)의 ‘과한나라’에서는 왕 김준호가 역대급 현상금의 도적으로 몰려 목숨을 잃을 상황에 처한다고 해 많은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개콘’의 핫(Hot)한 코너로 자리잡은 ‘과한나라’는 왕 김준호와 대신 양선일, 송준근, 박영진 등의 버라이어티한 국정 운영기로 모든 것이 투 머치(Too much)하게 돌아가는 왕실을 그린다. 믿고 보는 개그맨들의 탄탄한 연기력과 남다른 호흡을 바탕으로 사극 개그의 명맥을 이어가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는 전국에서 도적 떼들이 난립하여 쑥대밭이 된 ‘과한 나라’의 위기가 그려진다. 백성들의 안전을 위협하는 도적 떼를 소탕하기 위해 머리를 맞대던 양선일, 송준근, 박영진은 제각각의 기상천외한 방법들로 김준호의 혈압을 오르게 만들어 보는 이들을 박장대소케 할 예정이다.

 

그런 가운데 최고액의 현상금이 걸린 도적 두목의 인상착의가 공개돼 객석까지 경악케 만들었다고. 이를 본 신하들은 모두 김준호를 향해 현상금을 외치며 몽둥이를 들고 달려들었다고 해 17일 방송에 대한 궁금증이 더해지고 있다.

 

이처럼 하루도 바람잘 날 없는 ‘과한 나라’와 하루도 빠짐 없이 몰이를 당하는 왕 김준호의 짠내나는 국정 운영기는 오는 17일 밤 9시 15분에 방송되는 KBS 2TV ‘개그콘서트’에서 만나볼 수 있다.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KBS 2TV ‘개그콘서트’ 제공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