쉐보레, 2019 볼트 EV 구매자 인도 개시

[한준호 기자] 한국지엠 쉐보레가 14일부터 전기차 2019년형 볼트 EV(사진)의 국내 구매자 인도를 시작했다.

긴 주행거리와 합리적인 가격으로 우리나라에서 장거리 전기차 시대를 연 쉐보레 볼트 EV는 지난 2년 연속 계약 당일 완판 기록을 세우며 소비자들로부터 뜨거운 호응을 받았다. 쉐보레는 올해 안정적인 제품 공급을 위해, 2018년보다 훨씬 늘어난 물량을 확보하고 최대한 출고 시점을 앞당겼다.

볼트 EV는 전기차 전용 아키텍처를 기반으로 고강성 경량 차체에 60㎾h 대용량 리튬-이온 배터리 시스템과 고성능 싱글 모터 전동 드라이브 유닛을 탑재해 204마력의 최대출력과 36.7㎏·m의 최대토크를 발휘한다.

볼트 EV는 383㎞의 1회 충전 주행거리에 더해, 핸들 후면의 패들 스위치를 통해 운전자가 간단하게 회생 에너지 생성을 제어할 수 있는 시스템도 갖췄다. 또한 가속 페달만으로 가속과 감속을 조절해 브레이크 페달 조작 없이 주행이 가능한 원페달 드라이빙 등 이용자가 손쉽게 사용할 수 있는 회생 제동 시스템을 적용해 실주행 거리를 더 늘릴 수 있다. 볼트 EV 출시 당시 서울에서 제주까지 1회 충전만으로 500㎞에 이르는 주행에 성공해 인증 거리보다 긴 실주행 거리를 증명한 바 있다.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