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이슈] 전현무 한혜진 예고된 결별… ‘나 혼자 산다’ 발목 잡나

[스포츠월드=윤기백 기자] 방송인 전현무, 모델 한혜진 커플이 공개 열에 1년 만에 결별했다. 연인에서 동료로 남게 된 두 사람이지만, MBC 예능 ‘나 혼자 산다’의 주축 멤버였던 만큼 프로그램에 끼칠 영향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전현무, 한혜진은 지난 6일 소속사를 통해 결별 소식을 알렸다. 양측 소속사는 “최근 전현무 씨와 한혜진 씨는 좋은 동료로 돌아가기로 했다”며 “다소 사적인 부분이지만 많은 분의 사랑을 받은 만큼, 다른 경로를 통해 소식이 전해지기 전에 먼저 알려 드리는 것이 도리라고 생각하여 말씀 전하게 됐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와 함께 두 사람은 함께 출연 중인 ‘나 혼자 산다’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양측 소속사는 “출연 중이었던 MBC ‘나 혼자 산다’ 프로그램은 제작진과 상의를 통해 8일 방송 이후 잠시 휴식의 시간을 가지기로 결정했다”며 “개인적인 일로 프로그램에 영향을 끼치게 되어 시청자분들께 진심으로 송구한 마음 전한다”고 덧붙였다. 또 “전현무, 한혜진 씨를 응원해 주시는 많은 분께 감사드리며, 더 좋은 모습으로 찾아뵙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이로써 전현무, 한혜진은 공개 열애 1년 만에 연인에서 동료로 돌아가게 됐다. 또 당분간 두 사람의 모습을 ‘나 혼자 산다’에서 찾아볼 수 없게 됐다.

 

두 사람의 공식입장 발표 이후 ‘나 혼자 산다’ 제작진도 입장을 밝혔다. ‘나 혼자 산다’ 제작진은 “그동안 무지개 회원으로 따뜻한 웃음을 선사했던 전현무, 한혜진 회원이 8일 방송 출연을 끝으로 휴식기를 가지게 됐다. 두 사람은 각자의 시간이 필요하다는 요청으로 인해 본인들의 의사를 존중하기로 했다”며 “당분간 저희 제작진은 두 회원의 빈자리를 공석으로 둘 예정이다. 앞으로도 ‘나 혼자 산다’를 아껴주시는 시청자분들께 건강하고 즐거운 웃음 드릴 수 있도록 무지개 회원들과 저희 제작진은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나 혼자 산다’가 배출한 1호 커플이었던 만큼 전현무, 한혜진 커플의 결별에 대해 안타깝다는 반응이 이어지는 가운데, 추후 프로그램에 끼칠 영향에 대해서도 우려가 크다.

 

전현무, 한혜진은 ‘나 혼자 산다’에 없어서는 안 될 필수 멤버이기 때문. 전현무는 ‘나 혼자 산다’의 메인 MC 역할을 하면서 멤버들의 예능감을 끌어주는 촉매제 같은 역할을 해왔다. 한혜진도 ‘달심’이란 별명으로 큰 사랑을 받으며 ‘나 혼자 산다’의 한 축을 담당해왔다. 

 

만약 두 사람이 결별의 아픔을 딛고 나란히 복귀한다 하더라도, 예전만큼의 웃음과 호흡을 보여줄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또 누구는 복귀하고 누구는 하차할 수도 없다는 점, 최고의 인기를 구가하고 있는 ‘나 혼자 산다’가 자칫하면 표류할 수 있다는 점에서 걱정이 커지고 있다. 최악의 상황에는 ‘나 혼자 산다’가 전면개편 혹은 폐지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giback@sportsworldi.com

 

사진=MBC 제공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