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ZY 리아 “지금껏 본 적 없는 팀 ‘있지’로 불리고 파”

[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신인 걸그룹 ITZY 멤버들이 각각 듣고 싶은 수식어를 꼽았다. 

 

12일 오후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JYP 신인 걸그룹 ITZY(있지)의 데뷔 쇼케이스가 열렸다. 오늘(12일) 오후 6시 첫 디지털 싱글 앨범 ‘IT'z Different(있지 디퍼런트)’ 타이틀곡 '달라달라'를 발매하고 가요계에 정식 데뷔하는 ITZY는 이 자리에서 데뷔곡 ‘달라달라’ 무대를 첫 공개했다. 또한 원더걸스, 미쓰에이, 트와이스 등 JYP 선배 걸그룹들의 퍼포먼스 무대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너희가 원하는 거 전부 있지? 있지!’라는 의미의 그룹 ‘ITZY(있지)’는 예지, 리아, 류진, 채령, 유나 5인조로 구성됐다. ‘걸그룹 명가 JYP’가 원더걸스, 미쓰에이, 트와이스에 이어 4년 만에 선보이는 새 걸그룹으로 데뷔 전부터 ‘JYP 드림팀 조합’이라 불리며 뜨거운 화제를 모았다. 

 

‘걸그룹 명가’ JYP의 네 번째 신인 걸그룹인 만큼 대중의 기대치도 높아졌다. 다수의 선배 걸그룹들이 언급되며 ITZY 데뷔에 관심이 쏠린 상황. 이에 멤버 예지는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대선배님들과 같이 이름이 언급되는 것만으로도 영광이다. 선배님들도 팀별로 개성있는 음악을 보여주시는 만큼 ‘있지’는 ‘틴크러쉬’라는 방향성을 추구하고 있다. 우리만의 방향성을 만들고 우리만의 색을 보여줄 수 있는 그룹이 되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듣고 싶은 수식어에 관한 질문에 예지는 모든 면에서 여러분이 원하는 모든 걸 가지고 있는 ‘괴물신인’이라는 수식어를 듣고 싶다”고 답했으며, 리아는 “‘있지’ 앞에 다른 수식어를 생각해 본 적이 없다. 있는 그대로 독특한, 지금껏 본 적 없는 팀이 되고 싶다”고 말하며 각오를 다졌다. 

 

류진은 “여러 대선배님들의 팀명을 붙여 ‘제 2의 ㅇㅇ’이라고 불러주셔서 감사하다. 우리도 우리만의 색깔을 가지고 있으니, 앞으론 ‘제1의 있지’로 불리우고 싶다. ‘있지’를 들으면 떠오를 수 있는 걸그룹이 되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이어 채령은 “‘있지’라는 팀명으로 모두 대신할 수 있는 팀이 되고 싶다”, 유나는 “‘2019년이 낳은 스타’라는 말을 정말 듣고 싶다. 그런 수식어가 걸맞는 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많은 응원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답했다. 

 

한편, ITZY의 데뷔곡 ‘달라달라’는 기존 K팝의 형식을 깨고 새롭게 제작한 ‘Fusion Groove(퓨전 그루브)’ 장르의 곡으로 EDM, 하우스, 힙합 등 여러 장르의 장점을 취해 완성했고, 세상의 중심에 선 ‘나’를 존중하고 사랑하자는 가사를 담았다. 오늘(12일) 오후 6시 타이틀곡 '달라달라'와 데뷔 디지털 싱글 앨범 'IT'z Different'의 수록곡이 공개된다.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김용학 기자, JYP 제공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