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현장] JTBC 새 드라마 '눈이 부시게', 김혜자가 김혜자를 연기한다?

[스포츠월드=전경우 기자] 배우 김혜자가 JTBC 새 월화극 '눈이 부시게'에서 극중 ‘김혜자’역을 맡는다. 

 

이 드라마는 주어진 시간을 다 쓰지 못한 채 잃어버린 여자와 찬란한 순간을 스스로 내던지고 무기력한 삶을 사는 남자의 판타지 로맨스다. 3년만에 드라마에 복귀하는 김혜자는 한지민과 함께 2인 1역으로 시간을 되돌리는 능력을 갖췄지만 뒤엉킨 시간 속에 갇혀 버린 김혜자를 연기한다. 극 중 김혜자는 긍정 마인드를 장착하고 불의를 보면 참지 못하는 아나운서 지망생이며 우연한 사건으로 25세에서 70대로 갑자기 늙는 상황에 부닥친다. 상대역인 이준하는 남주혁이 맡았고, 손호준, 안내상, 이정은, 김가은, 송상은 등이 출연한다. 

 

'눈이 부시게' 제작진과 주요 출연자들은 첫 방송을 앞둔 11일 여의도 콘래드 서울 호텔에서 제작 발표회를 열었다. 

 

이날 김혜자는 "'눈이 부시게'는 생전 처음 경험해보는 드라마라 설렌다. 25살이 70대로 변한다는 설정은 정말 실제로는 상상도 못 할 거다. 이석윤 감독님의 도움이 없었다면 저는 못했을 것 같다. '이걸 어떻게 해요?'라고 했더니 믿고 하라더라"고 말했다. 그리고 "저를 설레게 하는 드라마는 없었다. 대단히 새로운데 새로운 거로만 그치면 어떡하나 걱정이었다. 보시는 분들이 평가를 해주시리라, 잘 되리라 믿는다"고 덧붙였다.

 

김혜자와 한지민이 한 역할을 같이 연기한 것 역시 관심거리다. 김혜자는 "이렇게 사랑스럽고 예쁜 배우가 내 젊은 시절을 연기해서 감사하다고 생각했다"며 "저 사람은 어떻게 (이 인물을 연기) 할까 이거는 챙길 여력이 없었다. 젊은 상황과 내가 처한 상황이 다르기 때문에 상황에 충실하게 연기했던 것 같다"고 전했다. 

 

한지민은 "이 작품을 하게 된 큰 이유가 선배님 때문이었다. 물론 캐릭터도 매력있게 다가왔지만 짧게 나오는 역할이었다고 하더라도 선생님의 젊은 시절을 연기하는 것이 영광스럽게 다가왔다"며 "선생님의 존함을 역할 이름으로 쓸 수 있었던 작품이어서 참 꿈 같은 시간이었다"라는 소감을 말했다. 

 

이번 작품은 드라마 '이번 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 '송곳', '올드미스다이어리'와 영화 '조선 명탐정' 시리즈를 함께한 김석윤 PD와 이남규, 김수진 작가가 손을 잡았다.

 

김석윤 PD는 드라마에 대해 "25세가 갑자기 70대가 돼서 벌어지는 문화충격이 주를 이루지만 결국 산다는 건 무엇인가에 관해 이야기하고 있다"며 "우리가 모두 나이 들어가는 숙명을 안다. 젊은 사람들은 늙는다는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할까 등의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그리고 김혜자 캐스팅 이유에 대해 “‘국민배우’였기에 캐스팅할 수밖에 없었다. 연기 스펙트럼이 넓어야 했기 때문에 그가 아니면 안 됐다”며 “여러 종류의 코미디가 있지만, 그 중 김혜자만이 할 수 있는 코미디였다. 대안의 여지가 없었다”고 덧붙였다. 

 

'눈이 부시게'는 총 12부작이며 11일 오후 9시 30분 처음 방송된다.

 

kwjun@sportsworldi.com

사진제공=JTBC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