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토팬, 인삼공사가 LG 상대로 승리할 것으로 예상

[스포츠월드=김재원 기자] 체육진흥투표권 스포츠토토의 수탁사업자인 ㈜케이토토(www.ktoto.co.kr)는 오는 12일(화) 오후 7시30분에 창원실내육관에서 열리는 2018-19시즌 남자프로농구(KBL) LG-KGC인삼공사전을 대상으로 한 농구토토매치 11회차 투표율을 중간 집계한 결과, 참가자의 42.40%가 원정팀 KGC인삼공사의 우세를 예상했다고 11일 밝혔다. 

 

자세한 투표율을 살펴보면, 양팀의 10점이내 박빙을 예상한 참가자는 30.48%를 기록했고, 홈팀 LG의 승리를 예상한 참가자는 27.12%로 나타났다.

 

전반전 역시 인삼공사의 근소한 우세가 예상됐다. 인삼공사는 39.08%로 가장 높은 투표율을 획득했고, LG는 32.21%로 그 뒤를 이었다. 이어 양팀의 5점 이내 접전 예상은 28.71%로 집계됐다. 최종 득점대는 양팀 모두 80점을 득점할 것이라는 예상이 14.43%로 1순위를 차지했다. 

 

매 경기 박빙 승부를 만들어온 LG와 인삼공사가 맞붙는다. 이번 시즌 양팀의 행보는 희비가 엇갈리는 양상이다. 현재 LG는 KT와 함께 공동 3위에 올라 선두권 경쟁을 이어나가고 있는 한편, 인삼공사는 8위에 머물며 부진을 거듭하고 있다. 

 

리그 순위만큼이나 최근 경기결과에서도 LG가 인삼공사보다 좋은 흐름을 보여주고 있다. 메이스와 김종규가 매 경기 활약하는 LG는 최근 10경기에서 7승3패를 거두며 승승장구 하고 있지만, 반대로 인삼공사는 2승8패라는 처참한 성적을 기록했다. 

 

객관적인 전력 및 리그 순위를 고려하자면 LG의 우세를 예상해볼 수 있겠지만, 속단하기는 이르다. 양팀의 상대전적에서는 인삼공사가 3승1패로 유리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인삼공사가 패배한 경기는 지난해 11월1일 펼쳐진 양팀의 2018-19시즌 첫 맞대결 경기가 유일했다.

 

더불어 최근 제대 후 팀에 합류한 문성곤의 존재도 인삼공사에게는 호재다. 큰 키에 빠른 스피드와 좋은 운동능력을 가진 문성곤은 체력을 많이 소모해야 하는 팀의 전술에서 많은 에너지를 선사하고 있다. 

 

실제로 문성곤은 지난 10일 펼쳐진 삼성전에서 이를 증명하듯, 3점슛 4개를 포함해 22점을 올려 데뷔 후 가장 많은 득점을 기록했고, 팀 또한 86-78로 승리했다. 

 

최근 좋은 경기력으로 선두권에 올라있는 LG지만, 인삼공사가 문성곤의 합류로 분위기를 끌어올리고 있고, 양팀의 상대전적에서 우세함을 보이고 있는 만큼, 토토팬들의 기대와 같이 인삼공사가 원정의 불리함을 극복하고 우세한 경기를 치를 가능성도 충분한 경기다. 

 

한편, 이번 농구토토 매치 11회차는 경기시작 10분전인 12일(화) 오후 7시 20분에 발매가 마감되며, 경기가 모두 종료된 후에 적중 결과가 공식 발표된다.

 

이밖에 농구토토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스포츠토토 홈페이지(www.sportstoto.co.kr) 및 공식 온라인 발매사이트인 베트맨(www.betman.c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jkim@sportsworldi.com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