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캡틴 마블’, 가장 먼저 만난다… 3월 6일 전 세계 최초 개봉

[스포츠월드=윤기백 기자] 2019년 MCU 포문을 여는 ‘캡틴 마블’이 3월 6일 전 세계 최초 개봉을 확정했다.

 

영화 ‘캡틴 마블’(애너 보든, 라이언 플렉 감독)은 기억을 잃은 파일럿 캐럴 댄버스(브리 라슨)가 쉴드 요원 닉 퓨리(사무엘 L. 잭슨)를 만나 어벤져스의 마지막 희망 ‘캡틴 마블’로 거듭나는 이야기를 담은 2019년 첫 마블 스튜디오 작품.

 

전 세계 최초 개봉 확정과 함께 공개된 ‘캡틴 마블’ 트레이닝 영상을 통해 주연 배우 브리 라슨의 체력 단련, 격투, 전투기 조종까지 트레이닝 과정을 엿볼 수 있다. 마블의 차세대 히어로이자 위기에 빠진 어벤져스의 마지막 희망인 캡틴 마블 역을 맡게 된 브리 라슨은 촬영에 앞서 약 9개월 간 트레이닝에 임했다. 

 

“MCU에 합류하게 되어서 무척 영광”이라고 말한 브리 라슨은 주 5일, 하루 2~4시간 동안 복싱, 킥복싱, 유도, 레슬링, 주짓수 등 다양한 운동 종목을 종합해 훈련한 결과 강력한 히어로 캡틴 마블로 완벽하게 변신했다. 감독 애너 보든 역시 “‘캡틴 마블’은 스스로를 찾는 여정에 대한 이야기로, 싸우는 법을 배우는 것은 브리에게 매우 중요했다”는 트레이닝의 목표를 밝히며 혹독한 트레이닝과 연기를 해낸 브리 라슨에게 공을 돌렸다.

 

파일럿으로서의 캐럴 댄버스의 모습을 보여주기 위한 훈련과 촬영 장면 역시 ‘캡틴 마블’ 트레이닝 영상을 통해 엿볼 수 있다. 브리 라슨과 제작진은 실제 LA의 공군 기지를 방문해 전투기 조종을 배우고 촬영했다. 이렇듯 트레이닝 영상은 히어로 캡틴 마블의 초능력뿐만 아니라 파일럿 캐럴 댄버스의 모습까지 보여주며 <캡틴 마블>이 선보일 공중전의 스릴과 리얼리티에 대한 기대를 높이고 있다. 3월 6일 개봉.

 

giback@sportsworldi.com

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제공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